•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中 군사력, 미국 능가”…대만 무력충돌 가능성 UP

  • 기사입력 2019-01-16 14: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美 국방정보국 ‘중국의 군사력’ 보고서
최근 몇년 간 엄청난 군사적 진전 이뤄 

시진핑과 트럼프[AP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중국의 군사력이 대만 같은 지역문제에서 중국의 의지를 관철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됐다고 미국 CNN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히 이 같은 중국의 군사력 확장은 대만에서의 군사충돌 가능성을 높일 것이라는 우려도 나왔다.

미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의 ‘중국의 군사력’이라는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일부 첨단 군사기술은 이미 미국을 압도했다. 중국이 세상에서 가장 발달한 무기 시스템 중 일부를 생산할 수 있으며, 이들 분야에서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경쟁국을 능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보고서는 중국이 최근 몇 년간 외국 비즈니스 파트너들이 중국의 광대한 시장에 접근하는 대신 첨단 기술과 관련된 비밀을 강요하는 방법으로 엄청난 군사적 진전을 이뤘다고 지적했다. 기술 획득에 대한 이런 다각적인 접근법의 결과, 중국군이 세계에서 가장 현대적인 무기 시스템 중 일부를 배치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중국은 지난해 군대에 2000억 달러 이상을 투자했는데, 이는 2002년 이후 3배 늘어난 수치라고 보고서는 밝혔다.

특히 이 같은 중국 군사력의 확장은 하늘과 바다, 우주 그리고 사이버 공간에서 중국의 의지를 강요할 수 있게 하는 능력을 갖추게 됐다는 것을 의미하며, 대만 등에서의 군사충돌 가능성을 높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대만 문제는 중국 공산당 지도부가 국가 핵심이익으로 주장하고 있는 사안이다.

중국은 대만을 중국 영토 일부로 간주하고 있다. 실제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2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대만 동포들에게 보내는 메시지’ 40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평화통일에 최선을 다하겠지만, 무력 사용을 포기하겠다고 약속하지 않으며 모든 필요한 조처를 한다는 옵션을 놔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미 국방부 관리는 “가장 큰 문제는 이러한 군사 기술적 진보로 인해 중국이 대만에 대해 무력으로 침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게 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는 중국 내부적으로 역내 분쟁에 군사력을 사용하는 것을 시급한 문제로 인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보고서는 또 중국이 새로운 중장거리 스텔스 폭격기를 개발하고 있으며, 이는 전세계적인 목표물들을 타깃으로 한다고 전했다. 신형 스텔스 폭격기는 2025년쯤 운항 능력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했다.

yeonjoo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