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설인아 “목욕탕서 발가벗었는데 팬 달려와 당황”

  • 기사입력 2019-01-16 07: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배우 설인아가 목욕탕에서 팬을 만나 당황한 일화를 공개했다.

설인아는 15일 방송된 JTBC ‘날 보러와요’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MC 김구라는 “드라마 출연 이후 높아진 인기를 실감하는가?”라고 물었다. 설인아는 대중목욕탕에서 아줌마 팬들에 둘러싸였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설인아는 KBS 1TV 일일드라마 ‘내일도 맑음’ 출연 후 대중적 인지도를 쌓았다.

설인아는 “평소에 엄마와 함께 대중탕을 자주 가는 편이다. 엄마가 갑자기 ‘너 하늬처럼 하고 가지마’라고 하더라. 극중 이름이 하늬였는데 포니테일을 주로 했다. 그래서 수건으로 얼굴을 가리고 목욕탕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설인아는 “그런데 내가 ‘엄마’라고 부르자마자 아줌마분들이 날 알아보셨다. 목소리가 워낙 독특하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설인아는 “목욕탕이라 발가벗고 있는데 막 달려오셔서 당황한 적 있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시선집중..드레스'
    '시선집중..드레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