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황교익 “‘백종원의 골목식당’ 최악의 방송”

  • 기사입력 2019-01-14 13: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또다시 백종원을 언급했다. 맹비난조로 백종원이 출연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최악의 방송”이라고 평가절하했다.

황교익은 12일 페이스북 등을 통해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가리켜 “사회적 공감과 연대를 방해하는 최악의 방송”이라고 적었다.

그는 글에서 “건물주 아들 의혹, 프랜차이즈 업체 논란이 있는 것도 알고 있다. 애초 영세상인을 돕자는 의도로 출발한 것이니 이들의 출연은 적합하지 않다. 시청자들이 이에 대해 적극적으로 이의를 제기하고 있다”면서 “내 눈에는 더 큰 문제가 보였다. 혐오의 감정이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막장 드라마가 시청률이 나오는 것은 욕을 하면서 보게 만들기 때문이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시청률이 나오는 것도 똑같다. 욕을 하면서 본다. 최근에 가장 욕을 많이 먹고 있는 ‘골목식당’ 출연자는 피자집과 고로케집 주인이고, 이들 덕에 시청률이 최고점을 찍었다. 막장 드라마 보듯이 보는 것”이라며 황교익은 “그런데 드라마는 허구의 인물로 만든 허구의 스토리이고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실재의 인물이 실재의 삶을 살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피자집과 고로케집 사장의 배경을 알지 못했을 때부터 그들에 대한 혐오는 있었고, 배경이 알려진 이후에 혐오의 감정이 더 격해졌다. 그리고 시청률도 올라갔다. 제작진이 바라던 것이면 크게 성공하였다”면서 “그러나 나는 그들의 출신 성분이 어떠하든 한 개인에게 그렇게 혐오의 말을 함부로 해도 되는 것인가 하는 걱정이 있다. 댓글을 분석할 때마다 우울하다. 어찌 이리 난폭할 수가 있는지”고 마무리했다.

최근 ‘골목식당’은 큰 위기를 맞고 있다. 지난달부터 방영 중인 ‘청파동 하숙골목’ 편 일부 출연자가 방송 취지에 들어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고로케 가게는 영세 상인이 운영하는 가게가 아니라 프랜차이즈를 염두에 둔 사업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제작진은 “고로케 가게 프랜차이즈화는 전혀 예상치 못한 부분”이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