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민주당 복당 불허, 이용호 “담담하게 받겠다”

  • 기사입력 2019-01-14 10: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왼쪽 네번째) 등 당자격심사위원회 위원들이 13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손금주·이용호 입·복당 불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더불어민주당에 복당을 신청했다가 거부된 이용호 의원은 14일 “결정을 담담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민주당 복당은 안됐지만, 복당선언시 했던 다짐과 약속은 지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 제 자신을 더 성찰하는 계기로 삼고 국회의원으로서 나라에 기여하는 길이 무엇인지를 고민하며 의정활동에 충실하겠다”며 “정치를 새로 시작한다는 각오로 언행을 무겁게 하겠다”고 했다.

이어 “안타까운 것은 저를 응원하고 환영해주신 지역민들과 당원들이 입었을 상처”라며 “그분들께 죄송하다. 제대로 된 의정활동과 지역발전으로 보답하겠다”고 했다.

이 의원은 기자회견 이후 이어진 기자들의 질문에도 “담담히 받겠다”며 “더이상 언급할 것이 없다. 발표로 대신해달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제가 다 부덕하기 때문에 그렇지 않았겠느냐”고 했다.

손금주 의원과 함께 이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입ㆍ복당을 신청했으나 결국 불허됐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전날 “두 의원이 제출한 자료 등을 살펴본 결과 우리 당의 정강정책에 맞지 않는 행위를 다수 했다는 점이 확인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의원은 지난 대선 당시 국민의당 소속이었다. 그는 당시 문재인 후보를 ‘도로 박근혜, 문근혜’라고 했다. 이 의원은 ‘문씨 집안에 더이상 관심도, 볼 일도 없다’고 했다. 최재성 민주당 의원은 이에 “(두 의원을) 아무렇지 않게 받아들이면 구정치”라고 했다.

th5@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