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증권일반
  • ‘달러채권도 손쉽게’…삼성證 전담데스크 신설

  • 기사입력 2019-01-14 10: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제공 = 삼성증권]

[헤럴드경제 =김상수 기자]삼성증권이 달러채권 매매 편의성 증진 차원에서 본사에 달러채권 전담데스크를 신설했다고 14일 밝혔다.

신설된 달러채권 전담데스크는 달러채권과 관련된 사항을 종합적으로 안내하고 원스톱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일반적으로 달러채권은 국내채권 대미 최저매매 단위가 크고 환전, 세제 등 관련 절차가 복잡해 일반 개인투자자에겐 어려운 분야로 꼽혀왔다.

박태근 삼성증권 리서치센터 글로벌 채권팀장은 “주식이나 금, 원유 등 다른 위험선호 자산과 상관성이 낮아 함께 투자할 경우 포트폴리오 안정성이 높아지는 장점이 있어 증시 변동성이 큰 올해에 특히 관심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삼성증권은 전담데스크 신설을 계기로 미국국채 투자저변 확대 차원에서 최소 매매단위도 업계 최저수준인 미화 1만달러(약 1100만원)로 낮췄다. 이는 국내 개인투자자 펀드당 평균 잔고인 1000만~2000만원 수준에 해당한다.

투자자가 합리적 가격으로 쉽게 매도ㆍ현금화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마켓 메이킹도 제공한다. 마켓 메이킹은 채권을 매수한 고객이 되팔고 싶을 때 판매사에서 이를 합리적 시장 가격에 적극 매수해주는 서비스다.

삼성증권은 미국국채와 우량 KP물의 국내 매매규모가 크지 않아 투자자가 시장가에 근접한 매매가 어렵다는 점을 감안, 마켓메이킹을 통해 이를 지원할 방침이다.

전담데스크는 또 최대한 실제 실시간 시세에 가까운 가격 정보를 제공, 투자자들이 한층 정확하게 매매 시기를 포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고영준 삼성증권 채권상품팀장은 “달러채권에 대한 높은 관심에 맞춰 투자 저변을 확대할 수 있도록 채권 라인업을 다양하게 구성하고 거래 편의성도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며 “투자고객이 급하게 자금을 원할 때 중도환매할 필요 없이 필요자금을 활용할 수 있는 우량 달러채권 담보대출 서비스도 계획 중”이라고 전했다.

삼성증권은 지난해 말 출범한 통합리서치센터와 함께 미국, 중국, 일본, 베트남 등 전 세계에 구축한 해외 리서치 제휴 네트워크와 협업을 강화, 해외채권정보를 활성화할 방침이다.

dlc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