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전문가 45% “1년 뒤 서울집값 내린다”…‘상승 전망’은 24%

  • 기사입력 2019-01-13 15: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DI, 전문가 100명 조사

3개월만에 하락 전망 27.5%→44.7%

“하락폭 2.5%미만” 28.2%, “2.5%~5%” 10.7%



[헤럴드경제]전문가들 사이에선 1년뒤 서울 집값에 대해 하락 의견이 더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3개월만의 반전이다. 



13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이 학계·연구원·금융기관·건설사 등 전문가 100여명을 상대로 작년 12월 실시한 ‘부동산시장 전문가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1년 후 서울 주택 매매 가격이 내릴 것이라는 견해는 44.7%로 오를 것이라는 견해(24.3%)보다 20.4%포인트 높았다.

작년 9월에 역시 전문가들을 상대로 실시한 조사에서는 1년 후 서울 집값이 상승할 것이라는 응답이 46.1%로 하락할 것이라는 답변(27.5%)보다 18.6%포인트 높았는데 3개월 사이에 반전한 것이다.

이번 조사에서 서울 집값 하락 폭을 2.5% 미만으로 보는 응답은 28.2%, 2.5%이상 5% 미만이 될 것이라는 답변은 10.7%였다.

5% 이상 떨어질 것이라는 응답은 5.8%였다. 전문가의 31.1%는 서울의 주택 매매 가격이 1년 후에도 현재와 비슷한 수준일 것이라고 답변했다.

1년 후 비수도권 집값이 하락한다는 전망은 79.6%로 앞선 조사 때보다 28.6%포인트 높아졌고, 상승한다는 전망은 3.9%로 9.8%포인트 낮아졌다.

현재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다는 전망은 16.5%로 18.8% 포인트 낮아졌다.

서울의 집값 상승률이 높다는 의견은 많이 줄었다.

서울 주택매매 가격 상승률이 높다(높음, 매우 높음)고 답한 전문가 비율은 작년 9월 조사 때는 90.2%였는데 이번 조사에서는 47.6%로 하락했다.

서울의 집값이 적정하다는 응답자 비율은 33.0%로 작년 9월 조사(7.8%) 때보다 높아졌다.

비수도권 주택가격에 대해서는 낮다(낮음, 매우 낮음)는 평가가 67.0%로 앞선 조사(52.9%) 때보다 확대했다.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