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택시기사 성추행한 초등학교 교감, “해임 타당”

  • 기사입력 2019-01-13 09: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여성 택시기사를 성추행한 초등학교 교감의 해임이 정당하다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13일 광주지법 행정1부(하현국 부장)는 초등학교 교감 A 씨가 광주시교육감을 상대로 낸 해임 처분 취소소송에서 A 씨의 청구를 기각했다.

A 씨는 2017년 9월 9일 만취한 상태에서 택시 뒷좌석에 타고 운전하던 여성 기사 B 씨의 가슴을 손으로 만져 추행했다.

A 씨는 2017년 10월 광주지방검찰청으로부터 보호관찰 선도위탁 조건부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광주시교육청은 지난해 12월 A 씨를 해임 처분했다.

재판부는 “교사에게는 일반 직업인보다 더 높은 도덕성이 요구된다”며 “우려가 커 재발 방지를 위해서도 엄격한 잣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