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박항서호 2연패, 베트남 16강 적신호…이라크-이란 확정

  • 기사입력 2019-01-13 08: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2연패를 당했다. 16강 진출 가능성이 불투명해졌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 D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사르다르 아즈문에게 멀티 골을 내주며 0-2로 무너졌다.

이로써 2연패를 당한 베트남은 한국시간 17일 새벽 예멘과 최종전에서 반드시 승리해 3위를 확보한 뒤 다른 조 3위 팀과 성적을 비교해 16강 여부를 따져야 한다.

이라크는 2연승으로 최소 조 2위를 확보해 이란과 함께 16강에 합류했다.

이라크는 전반 11분 카딤이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았고, 8분 후 카딤의 패스를 받은 보냔이 추가 골을 뽑으면서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전반을 2-0으로 앞선 이라크는 후반 추가시간 알라 압바스의 쐐기 골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