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가이드 폭행’ 박종철 예천군의원, 상해 혐의로 내주 檢송치

  • 기사입력 2019-01-12 10: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종철(가운데) 경북 예천군의회 의원이 지난 11일 오후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예천경찰서로 출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박 의원은 외국 연수 도중 가이드를 폭행해 고발당했다. [연합뉴스]

-“혐의 인정…입건에 무리없어”
- 폭행 이유 등 추가 조사 필요




[헤럴드경제]경찰이 다음 주 후반에 외국 연수 중 가이드를 때린 박종철 경북 예천군의원을 입건한 뒤 검찰에 넘기기로 했다.

박원식 예천경찰서 수사과장은 12일 “가이드 폭행 혐의와 관련해 어제(11일) 박 의원 조사를 마쳤다. 폭행 이유나 경비 부분에 있어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며 “아직 정확한 시기를 밝히기는 어렵지만 다음 주 후반에 박 의원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11일 박 의원 조사와 피해자 진술서, CCTV 화면 공개 등으로 이미 사실관계가 많이 드러나 박 의원을 상해 혐의로 입건하는 데 별 무리가 없다는 견해를 보였다.

박 의원이 경찰 조사에서 상해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했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다만 박 의원이 폭행한 이유가 무엇인지, 폭행 사건 합의금을 공금으로 사용했는지 등 세부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가 더 필요한 상황이다.

경찰은 박 의원 조사 전에 미국에 있는 가이드 A 씨에게 이메일로 피해 진술서를 받았다. 여기에는 박 의원이 이유 없이 일방적으로 폭행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동료 의원 8명과 함께 미국 동부와 캐나다에서 연수 중이던 지난달 23일 오후 6시(현지시간)께 캐나다 토론토에서 출발하려는 버스 안에서 현지 가이드 A씨를 주먹으로 때려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현지 경찰까지 출동한 이 사건이 A씨 폭로 등으로 알려지자 한 시민단체가 박 의원을 고발해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박 의원과 예천군의회는 국내에서 사건이 알려진 초기엔 “손사래를 치는 과정에서 가이드 얼굴이 맞았을 뿐이다”란 취지로 해명했다.

그러나 A씨의 언론 인터뷰, 폐쇄회로(CC)TV 화면 공개로 박 의원이 A씨를 심하게 때린 사실이 드러났다. 박 과장은 “내부적으로 조율해서 조만간 박 의원과 관련한 전체적인 내용을 언론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