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기업 47% 올해 설 상여금 없다… 지급기업 평균 71만원

  • 기사입력 2019-01-12 07: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올해 국내기업의 절반 정도가 설 상여금 지급을 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855개사를 대상으로 ‘설 상여금 지급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의 47.1%가 지급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이유로는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어서’(32.8%,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아 금액이 적은 선물로 대체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어 ‘지급 여력이 부족해서’(29.3%), ‘상여금 지급 규정이 없어서’(26.6%), ‘회사 경영 실적이 나빠져서’(22.1%), ‘지난해 성과 목표를 달성하지 못해서’(12.2%), ‘연말성과급을 지급해서’(5.7%) 등을 이유로 들었다.

지급하는 기업 452개사의 1인당 평균 상여금은 71만원으로 집계됐다. 2017년 평균 78만원, 2018년 평균 76만원으로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는 추세다. 지급방식은 ‘별도 상여금’(50%)으로 지급하는 기업과 ‘정기상여금’(50%)으로 지급한다는 기업이 같았다.

한편 전체 응답기업 중 72.9%가 설 선물을 준다고 답했으며, 1인당 예산은 평균 5만3000원으로 조사됐다. 선물로는 ‘햄, 참치 등 가공식품’(51.7%)이 가장 많았고, ‘배, 사과 등 과일류’(17.5%), ‘샴푸, 화장품 등 생활용품’(16.5%), ‘상품권’(16.2%), ‘한우, 갈비 등 육류’(8.7%), ‘홍삼 등 건강보조식품’(7.4%) 등의 순이었다.

dew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