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국내 석유화학시장 경쟁 치열…정부, 비관세장벽 완화 지원 필요”

  • 기사입력 2019-01-12 07: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유사들 잇단 사업 진출로 시장 경쟁 격화
-수출에 활로 있지만 무역제재 걸림돌로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정유기업들의 에틸렌 등 석유화학사업 진출이 가속화되면서 글로벌 시장 확대가 관건으로 지적되는 가운데, 정부의 무역장벽 해소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한국산업연구원의 최근 산업경제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합성수지 등 석유화학 유도품의 핵심 중간재인 에틸렌의 2013~2017년 연평균 내수증가율은 2.4%에 그쳤다. 정유사들의 신규 시장 진입으로 가뜩이나 협소한 내수시장이 더 치열해질 수 밖에 없다. 따라서 이를 극복하기 위해선 새로운 해외시장 개척이 필수적이다.

보고서는 이와 관련해 “국내 석유화학 기업의 수입수요 확보를 위해 중국ㆍ인도 등 신흥국 시장을 중심으로 국산 제품에 부과하는 반덤핑 제재와 같은 비관세장벽이 완화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그러면서 “원료 물동량 증가에 대비한 인프라 확보를 위해 여수국가산단 및 대산산업단지 내 기존 석유화학사들은 나프타 부두 증설에 공감하고 투자할 의향을 밝히고 있으나, 부두시설 이외에 필요한 제반 비용 부담을 크게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며 “부두 증설을 위한 비용은 민간에서 부담하더라도 수심 및 항로 폭을 확보하기 위한 제반 준설비용은 항만공사를 포함한 공공부문에서 투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향후 항만기본계획에 반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글로벌 각국에선 한국산 화학.플라스틱 제품에 대한 무역제재 빈도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미-중간 무역갈등의 불똥이 튄 여파도 있지만, 자국 화학산업 보호를 위한 목적도 크다.

한국무역협회의 수입규제 현황 분석에 따르면 지난 2017년 한해에만 한국산 화학제품에 대해 각국이 내린 반덤핑.세이프가드 등 수입규제는 총 9건에 달했다. 대상국은 중국, 터키, 베트남 등 신흥국이 주를 이뤘다.

석유화학업계에선 G2의 무역전쟁에 국내 기업들이 샌드위치 신세에 처하는 경우가 이어지며 우려의 목소리와 함께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정유사들의 석유화학사업 진입이 과잉공급으로 인한 시장 경쟁 가열화로 이어지는 만큼 해외 수출로 활로를 찾을 수 밖에 없다”며 “정부가 비관세 장벽 등 글로벌 각국의 무역제재에서 우리 기업들의 보호막이 돼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igiza7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