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지난해 외국인 주식자금 6조3000억 이탈…7년 만에 최대

  • 기사입력 2019-01-11 15: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무역분쟁ㆍ美금리인상 속도 관련한 불확실성 부각

[헤럴드경제=최준선 기자] 지난해 국내 주식자금 중 외국인 자금의 순유출 규모가 총 56억6000만달러로 지난 2011년 이후 7년 만에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미ㆍ중 무역분쟁, 미국 금리인상 속도와 관련한 불확실성 등이 부각되며 자금을 회수한 것으로 풀이된다. 주식ㆍ채권을 합한 외국인 국내 증권투자자금 순유입 규모 역시 전년과 견줘 반토막이 됐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8년 12월 이후 국제금융ㆍ외환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해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자금 순유입 규모는 82억5000만달러(약 9조2111억원) 순유입됐다. 이는 지난 2017년 순유입 규모(195억달러)의 절반도 채 되지 않는 규모다.

외국인 국내 주식자금이 2017년 114억5000만달러 순유입에서 56억6000만달러 순유출로 전환한 영향이 컸다. 외국인 주식자금이 순유출한 것은 2015년(22억1000만달러 순유출) 이후 처음이다. 규모는 2011년 91억8000만달러 이후 최대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 미ㆍ중 무역분쟁, 이탈리아 재정 이슈, 미국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의 금리 인상 기조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겹치면서 금융시장의 위험 회피심리가 두드러졌다”고 풀이했다. 2017년 주식 시장이 전 세계적으로 호황을 누렸던 기저효과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외국인 국내 채권자금은 지난해 139억1000만달러(약 15조 5305억원) 순유입됐다.

지난달로 한정해 보면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14억9000만달러가 순유입됐는데, 그 규모는 지난해 8월 8월(30억1000만달러) 이후 4개월 만에 최대다. 주식자금이 1억3000만달러, 채권자금은 13억5000만달러가 각각 순유입됐다.

hum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 아찔한 뒷태 !!
    아찔한 뒷태 !!
  •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