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욕지도 인근서 14명 태운 낚시어선 전복…구조된 12명중 3명은 의식없어

  • 기사입력 2019-01-11 10: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11일 오전 욕지도 낚시어선 전복… 14명 탑승자 중 12명 구조 3명은 중태

[사진=통영 욕지도 인근에서 낚시 어선이 전복됐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승선 인원 14명 중 12명을 구조했지만, 이 중 3명이 의식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영 해경 제공]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11일 오전 5시께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쪽 약 80㎞ 해상에서 여수를 출발한 낚시어선이 전복됐다. 이날 오전 9시30까지 14명의 승선 인원 중 12명이 구조됐지만 이중 3명은 의식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복사고 부상자 3명은 해경 헬기로 병원에 긴급 이송됐다.

통영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25분에 전남 여수시 국동항을 출발한 9.77t급 낚시어선 무적호가 11일 새벽 전복됐다. 사고 해상을 지나던 LPG 운반선이 배가 뒤집어져 있는 것을 발견, 해상교통관제센터(VTS)를 통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통영해경은 해상과 선내에서 구조작업을 진행했다. 해양경찰 경비함정 14척과 항공기 4대, 중앙해양특수구조단과 통영해경구조대가 동원됐다. 해군함정 4척과 항공기1대, 소방함정1척과 소방항공기 1대, 민간선박 5척도 수색에 투입됐다.

통영해경은 이 시각까지 14명중 12명을 구조하고 구조한 낚시객 등을 전남 여수 소재 병원으로 이송했다. 통영 경찰은 실종자를 찾기 위해 선내와 수중에서 수색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낚시객 12명이 갈치낚시를 위해 무적호에 오른 것으로 파악됐으며, 배에는 선장 최모(57)씨와 선원 한 명이 승선했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구조 인원 일부가 구명장비를 착용한 것을 확인했지만 모두가 다 착용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며 “사고 원인은 아직 추정되는 바 없다. 구조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해상 낚시가 인기를 끌면서 낚시 선박 사고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 지난 9일에는 욕지도 인근해상에서 3명이 승선한 낚시배가 수중암초에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가끔은 대형 인명 사고로 이어지기도 한다. 지난 2017년 12월 영흥도에서는 낚시어선이 전복돼 15명이 사망했고, 2015년 9월에는 돌고래호가 전복돼 18명이 숨졌다. 특히 대형선박 사고의 경우 안전 관리 미흡이 주 원인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이 영업중인 20척의 낚시어선의 실태를 조사해 지난 8일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조사대상 낚시어선 중 7척(35.0%)은 승객이 승선 중 구명조끼를 상시 착용하지 않았고, 18척(90.0%)는 원형 튜브를 구비하지 않거나 비치 수량이 부족했다. 특히 조사대상 중 3척(15.0%)의 어선에서는 승객이 술을 마셨다.

coo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