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CES 2019]“소녀시대 노래에 내목소리 입힌다”…SKT, SM과 AI 음원분리 서비스

  • 기사입력 2019-01-11 09: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CES 2019에서 MOU 체결…공동협의체도 운영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왼쪽)과 김영민 SM엔터테인먼트그룹 총괄사장이 AI 음원분리기술을 활용한 신규 사업 추진 MOU를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SK텔레콤]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SK텔레콤이 SM엔터테인먼트그룹과 음원 분리 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차세대 미디어 사업을 공동 추진한다.

SK텔레콤은 9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ITㆍ가전 전시회 CES 2019’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과 김영민 SM엔터테인먼트그룹 총괄사장이 ‘기술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SK텔레콤의 인공지능(AI) 기반 음원 분리 기술을 시작으로 ICT 기술을 SM엔터테인먼트의 다양한 콘텐츠와 결합해 신규 사업을 개발하고 추진할 계획이다.

음원 분리 기술은 오디오 신호 분석 기술과 딥러닝 기술을 결합해 음원에서 보컬, 반주 등의 구성 요소를 분리해내는 AI 기술이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현장감 넘치는 밴드의 콘서트 동영상에서 가수의 목소리를 지우고 자신의 목소리를 입혀 새로운 콘텐츠를 만들 수 있다.

기존에는 조잡한 MR반주만 가능했다면, 반주 등이 실질적인 동영상에서 이뤄질 수 있다. 

SK텔레콤-SM엔터테인먼트 공동 부스에 전시된 ‘AI 기반 음원 분리 기술’을 모델이 체험하고 있다. [제공=SK텔레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예전에는 목소리를 떼어내면 노래나 반주도 사라졌지만, AI 엔진이 실제로 가수가 노래하는 영상에서 목소리만 떼어 내는 것”이라며 “노래방에 가시면 (노래와 관계없는) 이상한 화면이 아닌 실제로 소녀시대 노래에서 목소리만 지우고 본인이 노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두 회사는 신규 사업 구체화를 위해 공동협의체도 운영하기로 했다. 다만, 아직까지 구체적인 서비스 형태나 서비스 시점 등은 미정이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다양한 첨단 기술과 글로벌 K콘텐츠를 결합한 차세대 미디어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며 “5G 시대에 더욱 중요해질 미디어 분야를 선도하기 위해 콘텐츠 강자와의 협력을 지속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