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자동차
  • [CES 2019] 자율주행에서 한 걸음 더…‘감성주행’에 주목하는 車

  • 기사입력 2019-01-11 07: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포스트 자율주행 시대 대비…사용자 경험ㆍ감성에 초점 맞춘 신기술들 ‘눈길’
- 바이톤ㆍ벤츠, AI 기술 탑재…‘사용자 경험’ 대폭 강화
- 기아차, 차-사람 교감하는 시스템 R.E.A.D 공개


기아차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R.E.A.D.) 칵핏. [사진제공=기아차]

[헤럴드경제(라스베이거스)=박혜림 기자] 그 동안 국제 가전제품박람회(CES)를 비롯한 모터쇼 등에서 경쟁적으로 자사의 자율주행 기술 수준을 뽐내던 완성차 업체들이 이른바 ‘사용자 경험’으로 정의되는 ‘감성 주행’에 주목하는 모양새다.

그 동안의 CES에서 자율주행 기술력을 과시했던 많은 완성차 업체들이 지난 8일(현지시간) 개막한 CES 2019에서는 커넥티드, 인포테인먼트 기술 등 사용자 경험과 감정에 초점을 맞춘 기술을 대거 공개한 것이다.

중국 스타트업 바이톤(Byton)의 공동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카르스텐 브라이트펠트는 이번 CES에서 “자동차는 디지털 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장치가 될 수 있다”며 자동차 업계 최초로 48인치 디스플레이 패널을 장착한 세단 ‘엠바이트(M-byte)’를 선보였다.

차량의 양쪽 A필러를 서로 이어주는 형태의 긴 디스플레이는 안면인식 기술과 인공지능(AI) 기술이 탑재돼 사용자 얼굴만 보고 그가 원하는 음악이 무엇인지 파악해 들려준다. 뿐만 아니라 누가 차량 내부에 있고, 얼마나 오래 머물렀는지 알 수 있으며, 주행 중 레스토랑을 추천하기도 한다.

메르세데스-벤츠도 AI를 바탕으로 차량과 운전자, 그리고 탑승자의 감성을 연결하는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를 선보였다. MBUX는 복잡한 자연어 음성을 인식해, “배가 고프네. 아시아음식이 좋을 것 같아. 그런데 초밥은 싫어”라고 말하면 초밥이 아니면서 사용자가 좋아할 만한 식당을 추천해주는 식이다.

기아자동차는 한 발 더 나아가 자동차와 운전자가 교감하는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Real-time Emotion Adaptive Driving; R.E.A.D)’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R.E.A.D는 자율주행 기술이 보편화된 이후 등장할 ‘감성 주행 시대’의 핵심 기술 콘셉트다. 자동차가 운전자의 생체 신호를 인식해 차량 내 오감 요소를 통합 제어,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실시간으로 음악, 온도, 조명, 진동, 향기 등을 바꾼다. 기존 생체 정보 인식 기술이 졸음이나 갑작스런 건강 이상 등 위험에 대응하는 데서 그쳤다면, R.E.A.D는 실시간으로 고객의 감정에 최적화된 공간을 제공하는 한층 진보된 기술이다.

아울러 아우디는 모바일 영화관을 떠올리게 하는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공개했다. 자율주행차 시대, 운전자가 자동차 실내에서 다양한 엔터테인먼트를 즐기며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돕는 시스템이다. 이를 통해 운전자와 탑승자는 모바일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영화와 TV 프로그램 등을 감상할 수 있다.

r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