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김예령 기자 “文 대통령 ‘자신있다’ 답변할 줄”

  • 기사입력 2019-01-11 06: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장에서 날카로운 질문으로 주목받고 있는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가 “무례한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10일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매체와 SNS 인터뷰를 한 김예령 기자는‘왜 본인 소개를 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지목받은 것이 뜻밖이라 당황했다”며 “소속과 이름을 못 밝힐 이유는 없다. 고 부대변인이 이름과 소속을 (대신) 밝혀줘 (말하지 않은걸) 그때야 알았다”고 답했다.

‘그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것인가’라는 표현에 대해서는 “물론 듣기에 따라 무례하게 해석할 수 있지만, 왜 제가 그런 의도를 가지고 대통령께 질문하겠느냐”고 답했다.

이어 “조금 불편할 수 있으나 최대한 어려운 국민의 여론을 대신해 여쭙고 싶었다. 질문이 훅 들어간 감은 있으나 대통령이 ‘자신 있다!!’ 이렇게 답변하길 바랐다. 그런 답을 할 줄 예상할 줄 몰랐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기자의 질문에 두루뭉술하게 답변을 피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가 왜 필요한지, 양극화·불평등 구조를 바꾸지 않고서는 지속가능한 성장이 불가능하다는 점은 기자회견문 30분 내내 말씀드렸기 때문에 새로운 답이 필요할 것 같지는 않다”고 잘라 말했다.

김 기자는 “나라와 문 대통령을 걱정하는 마음으로 한 질문이었다”며 “애써 최대한 부드럽게 순화해서 말했다“라고 첨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 아찔한 뒷태 !!
    아찔한 뒷태 !!
  •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