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가슴 아픈 중국’, 세계 폐암 40%…한미약품 항암제 공급 추진

  • 기사입력 2019-01-10 08: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미약품 권세창사장 미국서 비전 발표
“포지오티닙 올해 임상…희귀질환치료제도”


[사진=제37회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 참석한 한미약품 권세창 사장이 한미약품 비전과 2019년도 R&D 전략 등을 발표하고 있다]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전세계 폐암환자의 40%를 차지하는 중국에서 한미약품[128940]이 항암제 임상에 착수한다.

중국으로서도 세계 평균의 2배, 선진국의 3배에 육박하는 폐암환자 발생이 이 나라 국민 건강의 주적이었기 때문에 한미약품(대표 권세창,우종수)의 2019년 신약 및 제약 연구개발 비전에 기대를 걸 것으로 보인다.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는 지난 7일 개막돼 10일(현지시간)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고 있는 ‘제37회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이같은 내용 등을 담은 올해 R&D전략 및 비전을 발표했다.

권 대표는 9일(현지시간) 현지에서 열린 기업설명회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가진 탄탄한 R&D를 통한 도약을 본격화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하면서 “한미약품은 전세계 폐암 환자의 40% 이상이 거주하는 중국에서 포지오티닙의 독자 임상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권 대표는 이어 “바이오신약 분야는 비만과 NASH를 포함한 희귀질환 영역으로 빠르게 확장되고 있으며, 이중항체 플랫폼 기술 ‘펜탐바디’가 적용된 신약은 올해 글로벌 임상이 시작된다”고 덧붙였다.

권 대표는 주요 3가지 R&D 과제로 새로운 기전의 ▷차세대 비만 치료 신약(HM15136) ▷NASH 치료 신약(HM15211) ▷차세대 급성 골수성 백혈병(AML) 치료제(HM43239)를 꼽았다.

HM15136은 주 1회 제형의 바이오신약 주사제로, 이미 전임상을 통해 유의미한 약동학적 변화 및 탁월한 체중 감소효과를 입증했으며, 올해 2분기 임상 1상을 마치고 4분기 2상 진입이 예상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현재 치료제가 없는 NASH 치료제로 개발 중인 HM15211은 NASH 외에도 간섬유증 치료에서도 효과를 확인했으며, 올해 3분기에 1상을 완료하고 4분기 중 임상 2상에 진입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작년 10월 FDA로부터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은 AML 치료제 HM43239은 올해 1분기 미국 및 한국에서의 임상 1상을 준비 중이다.

혁신 항암신약 포지오티닙은 그동안 확인된 임상 결과를 토대로 한미약품이 직접 중국 시장에서의 개발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중국은 전 세계 폐암 환자의 40% 이상이 거주중인 세계 최대 폐암 치료제 시장이다. 한미약품은 2022년 중국에서의 시판 허가를 목표로 삼고, 올해 상반기 중 중국 임상승인 신청을 할 방침이다.

한미약품의 중국법인 북경한미약품 연구진이 개발한 이중항체 플랫폼 ‘펜탐바디’를 적용한 새로운 표적-면역 항암신약의 글로벌 임상도 올해 4분기부터 시작된다. 이 후보물질은 종양괴사인자인 ‘TNF-알파’와 자가면역체계에 관여하는 인터루킨-17A를 펜탐바디로 연결한 항암신약 후보물질이다.

매년 1월 개최되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는 전 세계 40여개국 1500여개 기업과 투자자들이 참여하는 제약-바이오분야 최고 권위 행사로, 이번 컨퍼런스에는 한미약품 이관순 부회장, 권 대표, 이영미 상무 등이 참석했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