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김정은 4차 방중] ‘평화협정·비핵화’…시진핑과 한반도 큰그림 공유

  • 기사입력 2019-01-08 11: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정은 베이징 도착전 전격 방중 공개
불필요한 대미 자극 최소화 의도…
김영철 수행, 북미회담 위한 행보
북중관계 강화 ‘중국에 보험들기’ 시각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네번째로 중국을 방문한 가운데 8일 오전 김 위원장이 탄 특별열차가 도착할 베이징역이 일반승객들이 없는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7일부터 10일까지 전격적으로 중국을 방문하면서 한반도정세가 다시 급물살을 타고 있다. 김 위원장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가시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뤄진 이번 방중을 통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비핵화와 평화협정을 비롯한 올 한해 한반도정세의 큰 그림을 공유할 것으로 전망된다.

우선 형식적으로 북한의 김 위원장의 방중 공개 타이밍과 수행원 면면이 눈길을 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 등 관영매체는 8일 오전 김 위원장이 베이징에 도착하기도 전에 일제히 김 위원장이 시 주석의 초청에 따라 중국을 방문한다고 보도했다. 이는 최고지도자의 경호를 고려해 동선을 사후 공개하곤 했던 북한 관영매체의 관행적 보도행태와 다른 것이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공식방문의 성격을 강하게 보이려한 것”이라며 “미국을 자극할 수 있는 오해를 주지 않기 위해 비공식 형태와 실무를 줄이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가 동행한 것은 대외적으로 정상국가 이미지를 부각시키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미관계를 총괄하고 있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국제관계 업무를 맡고 있는 리수용 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핵ㆍ미사일과 군축을 담당하는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은 다분히 2차 북미정상회담을 염두에 둔 것이라 할 수 있다. 또 경제통이자 지난해 북중친선참관단을 이끌고 중국을 찾았던 박태성 당 부위원장은 북중관계와 경제시찰과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미국과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내용적으로 상당부분 접근해 있고 시기와 장소까지 거의 결정된 상황에서 중국에 가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며 “짧게는 2019년, 좀더 길게 보면 2020년까지 로드맵을 들고 갔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비핵화와 북미관계, 평화체제는 물론 경제문제와 남북관계까지 들고 가서 설명하고 중국과의 협력을 강화하려하지 않을까 본다”며 “일종의 보험일 수도 있다”고 했다.

특히 김 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을 방문해 평화협정 문제를 본격 제기할지 주목된다. 김 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다자협상 추진을 제안하며 사실상 중국을 평화체제 협상당사자로 인정했다. 이는 올해 신중국수립 70주년과 북중 외교관계 수립 70주년을 맞아 양국관계 강화도 염두에 둔 것이란 평가를 받았다.

다만 일각에선 부정적인 전망도 제기된다. 고명현 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북한이 이전에 그랬듯이 중국에 지원을 요청할 것”이라며 “지금까지 북미협상 기류로 볼 때 북한이 큰 양보는 할 것 같지 않다”고 했다. 고 연구위원은 이어 “한반도 긴장이 다시 고조될 경우에 대비해 사전에 중국에 양해를 구하고 설명하려는 것일 수 있다”며 “북한은 미국이 원하는 수준의 비핵화를 들어줄 계획은 없어 보인다”고 덧붙였다. 

신대원ㆍ윤현종 기자/shindw@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