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사회문화
  • 인니 쓰나미 사망자 400명 넘어…이재민 1만6000여명으로 증가

  • 기사입력 2018-12-25 16: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AP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인도네시아 순다 해협에서 발생한 쓰나미로 인한 사망자 수가 400명을 넘어섰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대변인은 25일 “사망자가 429명으로 늘었다. 부상자는 1485명, 실종자는 154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날까지 5600여명으로 파악됐던 이재민의 수도 1만6000여명으로 증가했다.

수토포 대변인은 주택 882채와 73개 숙박업소, 60개 상점이 파손되고, 선박 434척과 차량 65대가 망가지는 등 물적 피해도 늘어나는 추세라고 말했다.

그는 “최대 피해지역은 판데글랑으로, 이 지역에서만 290명이 숨지고 1143명이 다쳤다”고 덧붙였다.

재난당국은 사망자가 급격히 늘어나는 바람에 한때 시신운반용 가방이 부족한 상황에 처할 정도였다고 밝혔다.

트리뷴 뉴스 등 현지 언론은 영안실이 꽉 차는 바람에 현지 종합병원으로 옮겨진 시신 중 84구가 실온에 방치돼 부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와중에 순다해협 주변 해안지역에 우기(10월∼이듬해 3월)로 인한 폭우가 이어져 건물 잔해 아래 갇혀 있을지 모르는 생존자에 대한 수색을 더욱 어렵게 하고 있다.

내륙 지역 대피소로 피난한 주민들도 질병과 식료품 부족 등으로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인도네시아 순다 해협 일대 해안에는 지난 22일 밤 최고 3m 높이의 쓰나미가 닥쳤다.

쓰나미의 원인으로는 앞바다에 있는 화산섬인 아낙 크라카타우의 남서쪽 경사면에서 일어난 대규모 붕괴가 해저 산사태를 유발했다는 설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