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故 배우 원준 아내 “남편, 고시원 고독사 아니다”

  • 기사입력 2018-12-19 21: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70~80년대 하이틴 스타로 이름을 날린 배우 원준이 18일 별세했다. 향년 55세.

고인의 아내는 19일 “당뇨와 혈압이 있었다. 요즘 과로한데다 몸상태가 좋지 못한 상태에서 갑작스럽게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고 말했다.

그는 “고시원 고독사라고 하시는데, 사실과 다르다. 강남의 친척집을 방문했다가 심장마비가 온 것”이라며 “가족과도 잘 지냈다. 고시원 고독사라는 말이 왜 나왔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아내는 이어 “젊은 시절 만큼의 유명세를 얻진 못했지만, 돌아가시기 직전까지 열심히 늘 도전하며 사셨던 분”이라며 “무엇보다 마음이 순수했다. 도전한 결과가 좋진 않았지만 가족을 위해 늘 성실했던 남편이다”라고 추모했다.

故 원준은 18일 오후 4시께 심장마비로 숨을 거뒀다. 고인은 중앙대 연극영화학과 출신으로 1979년 KBS 특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그는 드라마 ‘사랑이 꽃피는 나무’ 부터 영화 ‘납자루떼’, ‘고교 알개’, ‘영웅들의 날개짓’, ‘담다디’, ‘우리들의 고교시대’ 등에서 개성 넘치는 연기력을 선보이며 7080 세대를 대표하는스타로 인기를 얻었다.

故 원준의 빈소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에 위치한 원당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20일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