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류여해 “한국당 인적쇄신 눈가리고 야옹”

  • 기사입력 2018-12-17 07: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16일 자유한국당이 인적쇄신 명단을 발표한 것과 관련 “복당 배신파들의 눈가리고 야옹”이라고 밝혔다.

류여해 전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용태 의원을 인적쇄신 명단에 넣은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가리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자유한국당 비대위가 발표한 소속 국회의원 중 인적쇄신 명단 21명을 보면 한 마디로 복당 배신파들의 ‘눈가리고 야옹’이다. 복당배신파 중 황영철, 이군현 의원, 홍일표, 이완영, 권성동 의원 등은 재판에서 의원직 상실형을 선고받거나 재판 진행 중인 사람들”이라고 했다.

이어 “복당배신파 중 명단에 포함된 이종구, 이은재, 홍문표 의원 등은 연령과 발언 물의 등을 고려할 때 차기 총선 출마가 어려운 사람들이다. 복당배신파의 수괴이자 보수우파 분열의 원흉인 김무성 의원은 이미 당협위원장 사퇴를 선언한 상황이므로 명단 포함이 무의미하다”며 “결국 눈에 띄는 인물은 최초로 탈당했다가 복당해 현재 사무총장을 맡고 있는 김용태 의원 단 한사람 밖에 없다. 그런데, 김용태 의원은 추후 진행되는 한국당 당협위원장 공모에 응모하지 못할 뿐이다. 차기 총선 공천 신청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김용태 의원이 이번에 당협위원장 맡지 않는 것이 김병준 비대위원장의 ‘읍참마속’으로 인정되려면, ‘단순한 이번 당협위원장 공모 응모 불가’로는 안된다. 차기 총선 공천 배제까지 비대위에서 결정해야 한다. 그러지 않고서 김병준 비대위원장이나 김용태 의원이 ‘선당후사의 희생’ 운운하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것”이라며 “진짜 혁신을 위했다면 더 많은 이들이 대상이 되어야 했다! 결국! 국민과 당원을 ‘눈가리고 야옹!’했다!”고 전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앞서 지난 11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나경원 의원이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것에 대해 “가출했던 문제아 대신 가출하려던 문제아가 뽑혔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당선사에서 나 의원이 ‘하나로 뭉치겠다. 미래의 통합을 추구하겠다’라고 선언했다”며 ”실질적인 통합을 위해서는 홍준표 전 대표 시절 정의롭지 못하게 제명시켰던 사람들부터 불러들이고 복시키는 게 첫 번째 수순”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