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페르시아 타지 공주, 당대 최고 미녀?

  • 기사입력 2018-12-16 12: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평생을 여성들의 인권 향상에 힘썻던 페르시아의 타지 공주가 화제가 되고 있다.

16일 방송된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에는 전설의 미녀 타지 공주에 대한 이야기가 그려졌다. 19세기 페르시아에서는 어느날부터 청년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 이유는 한 미녀 때문.

당시 페르시아에서 최고의 미녀로 칭송받던 한 여인. 어찌나 아름다운지 전국에서 사람들이 몰려와 줄을 설 정도였다고. 그녀에게 청혼한 남성만 145명이며, 그 중 거절 당한 13명은 스스로를 비관해 자살까지 했다.

그 주인공은 바로 페르시아를 지배한 카자르 왕조의 타지 에스 살타르 공주였다. 그녀는 흔히 우리가 생각하는 일반적인 미녀와는 거리가 멀었다. 뚱뚱한 몸에 둥글고 넓적한 얼굴을 가지고 있었던 것. 또 짙고 긴 눈썹은 연결된 것처럼 보였으며, 콧수염까지 거뭇거뭇해 남성에 가까운 모습이었다.

당시 페르시아는 안았을 때 몸이 양손으로 둘러지지 않게 체격이 좋아야 하며, 얼굴이 둥글면 둥글수록 아름답다고 생각했다. 몸에 털이 많은 것도 매력 포인트였다. 또 히잡에 발레복을 착용한 것이 가장 아름답다고 생각, 하렘의 여인들이 모두 그런 모습이었다. 이중 타지공주가 가장 미녀의 기준에 완벽하게 일치한 것.

그녀가 아름다웠던 이유는 따로 또 있었다. 그것은 바로 그녀가 진취적인 여성이었단 것. 당시 타지 공주의 아버지 나시를 앗딘 샤는 페르시아에서 최초로 서양 문물 도입 등 개혁에 힘쓴 인물이었다. 그러나 이런 혜택은 남성과 일부 왕족 여성에게 국한돼 여성 인권은 바닥을 쳤다.

모든 것에 능통했던 공주는 이를 안타까워 하면, 여성들도 동등한 권리를 가질 수 있도록 마음 먹었다. 그녀는 1910년 여성 자유 협회 단체를 조직해 여성 인권에 앞장 서기 시작했다. 또 4명의 자녀가 있음에도 이혼하는 등 당대 파격적인 행보를 걷기도.

또한 페르시아에서 히잡을 벗어던지고 서양식 복장을 착용한 최초의 여성이기도 했다. 현재 이란의 여성들이 투표권을 가지고 있거나 운전을 할 수 있는 것은 타지 공주의 덕이라고 할 수 있다.

이렇듯 외면 뿐만 아니라 내면까지도 아름다웠던 그녀였기에 그녀의 죽음에 많은 사람들이 슬퍼했다. 현재 여러 대학교에서 공주의 일생을 연구 중이며, 이란 최초의 근대적 여성으로 재평가를 받고 있다고 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