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허지웅 항암 투병 소식에 절친 유세윤 “형아 잘 버텨서 빨리 또 같이 서핑가자”

  • 기사입력 2018-12-13 08: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작가 허지웅의 항암 투병 소식을 접한 방송계 절친 개그맨 겸 방송인인 유세윤이 자신의 SNS를 통해 빠른 쾌유를 빌며 응원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SNS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개그맨 겸 방송인인 유세윤(38)이 평론가이자 방송인인 허지웅의 혈액암(악성림프종) 투병 소식을 접한 후 SNS을 통해 빠른 쾌유를 응원하고 나섰다.

유세윤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형 잘 버티어서 빨리 또 같이 쇼핑하고 서핑가자”라며 “마음 따뜻한 형, 늘 배려해주는 형, 날 공감해주는 형, 우리 형아 힘내요”라고 적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연예계 절친으로 알려진 이들의 평소 유쾌한 모습이 담겨있다. 허지웅와 유세윤은 JTBC 예능 프로그램 ‘마녀사냥’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허지웅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악성림프종 투병 사실을 갑작스럽게 고백해 팬들을 놀래켰다.

허지웅 소속사 에스팀엔터테인먼트도 이날 “허지웅 씨는 최근 여러 스케줄을 소화하던 중, 얼마 전 몸에 이상 증후를 느껴 병원에 방문하였고, 미만성거대 B세포 림프종이라는 진단을 받아 현재 항암 치료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유세윤의 절친형 허지웅의 항암투병 SNS응원에 누리꾼들은 “완쾌할 겁니다.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많으니”, “지웅씨 힘내세요~~”, “삶은 버티는 거라고..정말 공감이에요...힘내요 우리” 등의 댓글로 빠른 쾌유를 기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