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전원책 “나경원 원내대표 당선에 김병준 영향력 줄듯…김무성 추대론도 재부상 할것”

  • 기사입력 2018-12-12 08: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얼마전 자유한국당 조강특위 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가 한 라디오 시사 프로그램에 출연 나경원 신임 원내대표 당선 이후 한국당의 변화에 대한 전망을 내놔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로 나경원 의원이 압도적인 표차로 당선된 것과 관련 전원책 변호사는 “김병준 비대위의 영향력 감소와 함께 비박결속, 무대(김무성) 추대론이 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11일 방송된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는 얼마 전 한국당 조강특위 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가 대담자로 나섰다.

전 변호사는 15일로 예상된 김병준 비대위의 인적 청산과 관련한 ‘당협위원장 재선정’과정에서 20여 명 정도의 현역 의원이 탈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그래 봤자 면모일신은 되지 않는다. 결국 총선, 대선, 윗선에서 패배했을 때 책임져야 될 분들, 이분들이 윗선에서 물러나지 않고 또 탄핵에 책임져야 될 분들. 그게 친박이든 비박이든. 이분들이 보수 역할을 했던 분들이 물러나지 않는다면 면모가 일신(되기 힘들다)”고 했다.

전 변호사는 진행자가 ‘보스 역할한 사람들까지 이번에 김병준 비대위에서 쳐낼 수 없을 거라고 보는가’라고 묻자 “그거는 못 쳐내죠”라며 힘들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전 변호사는 “한 명을 쳐내도 당의 면모가 일신되었다고 대중이 느낄 수가 있는 것이고 20명이 아니라 50명을 쳐내도 ‘그 당이 그 당이다’라고 대중이 느낄 수밖에 없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했다.

진행자가 ‘상징적으로 누구누구를 쳐내면 면모일신이라고 생각할까’라고 질문하자 전 변호사는 “홍준표 전 대표라고 꼭 집어서 말씀드린다는 것은 대단히 곤란하다”면서도 “대중들이 다 알고 있지 않는가, 권주자로 논의되었던 분들 지금까지 보수 역할을 했던 분들은 자리에서 스스로 물러나야죠”라는 말로 홍준표, 김무성 등 과거 지도부를 거론했다.

압도적 표차로 신임 원내대표에 당선된 나경원 의원과 관련 전 변호사는 “(향후)복당파 발언권, 김병준 비대위, 김무성 의원의 영향력이 앞으로 좀 줄어들지 않겠느냐”며 “또 친박 신당설도 잠잠해 질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친박 결속이 드러난 만큼 아직 비박 결속은 잘 보이지 않았는데 이제는 비박도 뭉치게 되고 (오는 2월 전당대회 때) 무대(김무성) 추대 또 나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한다”고 분석했다.

인적 쇄신 작업의 일환으로 조강위에서 밀려난 몇몇 ‘박근혜 팬클럽’의 신당창당 설과 관련 전 변호사는 “파문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