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이재명 “모든 당직 내려놓겠다, 당 단합 위해 백의종군”

  • 기사입력 2018-12-12 07: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이재명 경기지사는 11일 “필요할 때까지 모든 당직을 내려놓고 평당원으로 돌아가 당원의 의무에만 충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의 단합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당에 있어 분열을 막고 단결하는 것은 그 어떤 것보다 중요하다. 당의 부담을 줄이는 것 또한 당원의 책임”이라면서 “저의 기소로 논란이 있지만 이 문제로 인해 우리 당의 ‘원팀 정신’이 흔들려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여전히 복귀를 노리는 친일 분단 적폐세력에 맞서 촛불혁명을 완수할 정당은 민주당”이라며 “소모적 논란을 끝내고 일치단결하여, 국민의 사랑을 더 많이 받는 민주당, 촛불소명을 수행할 더 강한 민주당이 될 수 있도록 함께 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검찰은 11일 이 지사의 직권 남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인정된다며 기소했다. 반면 부인인 김혜경 씨에게는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이 지사는 이날 검찰의 발표와 관련해 “예상했던 결론이고 당황스럽지 않다”며 앞으로 도정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저는 여전히 자랑스러운 민주당원”이라며 자진 탈당 가능성을 일축했다.

경찰은 “검찰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수사를 진행했으며, 진실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 검찰의 불기소 결정은 다소 의외”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12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친형 강제입원을 위한 직권남용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의 징계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전날 긴급 최고위회의를 진행하고 이 지사 기소건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하면서 발표를 하루 미뤘다.

이에 앞서 민주당은 이 지사에 대한 징계 요구와 관련해 “본인이 인정한 부분이 없고, 경찰 수사 내용을 몰라 검찰 기소 여부를 보고 법적 절차에 따라 필요하면 당의 입장을 정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 일각에선 이 지사에 대한 탈당 권고 등 강력한 조치가 나올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