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 일반
  • “긴~휴가 갔다왔더니 스트레스 싹~…행복하게 일해요”

  • 기사입력 2018-12-11 11: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익스피디아, 19개국 직장인 조사
짧은 휴가보다 1주일 이상 긴휴가 효과
한국인 연간 14일사용 세계평균치 근접
유럽 평균 29일 유급휴가 중 27일 사용


우리나, 그들이나, 휴가 좀 다녀와 봐야 생산성이 높아진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익스피디아는 최근 한국인 300명을 포함해 19개국 직장인 1만 1144명을 대상으로 ‘유급휴가 사용 현황’을 조사(중복응답)한 결과, ‘휴가 마친뒤 집중력, 생산성이 높아진다’는 항목에 긍정적인 답을 한 응답자가 85%였다.

‘휴가후 긍정적인 업무태도가 된다’ 85%, ‘휴가를 다녀오면 직장동료와 고객에 대한 인내심이 강해진다’ 82%, ‘보다 넓은 관점으로 생각할 수 있는 통찰력이 생긴다’ 81%였다.

한국 직장인들도 ‘집중력 상승’(89%)과 ‘긍정적인 업무 태도 강화’(88%) 항목에 높은 긍정비율을 보였다.

개별 항목별로 보면 ‘정신건강을 위해 정기적으로 휴가를 떠나야 한다’(92%), ‘휴가를 다며오면 심신이 안정된다’(91%), ‘휴가후 낙관적인 인생관을 갖게 된다’(92%), ‘스트레스와 불안이 해소된다’(90%)는 항목에 한국을 비롯한 19개국 직장인 모두 절대적인 지지를 보냈다.

‘가족, 친구 등 주변 인물과의 유대감이 강화된다’는 항목에 대한 지지도 88%나 됐다.

휴가기간으로 가늠하는 정신건강효과는 ‘1주일 이상 긴 휴가’가 상대적으로 짧은 휴가에 비해 11%포인트 높았다.자존감과 도전의식, 문제해결능력 상승 측면에서도 긴 휴가가 더 효과적이라는 결과도 나왔다.

‘휴가가 부족한 경우 업무 생산성이 감소한다’는데 대해서는 63%가 동의했다.

‘정신건강을 위해 쉬는 날은 병가여야 한다’는 항목에 대해 전세계 응답자의 54%가 동의했으나, ‘일벌레’ 한국인들은 28%만 동의했다.

한편 같은 응답자를 대상으로 익스피디아가 ‘유급휴가 사용 현황 조사’를 벌인결과 한국 직장인들은 올해 평균 15일의 유급휴가를 받았고 그 중 14일을 사용했다. 세계 평균(15일)에 근접했다. 2017년(10일)에 비해 크게 는 셈이다.

한국인 10명 중 6명(61%)은 주어진 휴가를 모두 사용했다. 3년간 22%가 늘면서 전 세계에서 가장 큰 폭으로 개선됐다. 세계 평균은 64%로 2016년 대비 1%포인트 줄었다.

세계인의 휴가 사용 현황은 호주(14일), 홍콩(14일)이 한국과 동일했고 일본(10일), 태국(10일)이 최하위를 기록했다. 독일, 스페인은 응답자 대부분이 총 30일의 연차를 연중 전부 소진한다고 답했다. 유럽 국가들은 약 29일의 유급휴가를 받고, 평균 27일 이상 사용했다.

함영훈 기자/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