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주말 아침도 강추위 영하11도…체감온도 영하19도

  • 기사입력 2018-12-07 18: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원내륙과 산지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올 겨울 최강 한파가 닥친 7일 오전 강릉시 대관령 인근 도로변에 고드름이 달려 있다. 이날 대관령의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떨어지는 등 추위가 이어졌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두번째 한파주의보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금요일인 7일 올겨울 들어 가장 강한 한파가 전국을 덮친 가운데 토요일인 8일에는 영하 11도로 떨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일요일인 9일 서울의 예상 최저기온도 영하 11도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서울의 체감온도는 영하 19도로 떨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주말 내내 서울의 낮 기온도 영하권에 머무르겠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4시 서울과 수원, 광명, 과천 등 경기 시·군에 한파주의보를 발표했다. 한파주의보는 이날 오후 11시 발효된다. 올겨울 들어 서울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것은 4일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기상청은 경기도와 강원도 일부 시·군에는 한파경보를 발표했다. 한파경보가 발표된 것은 올 겨울 들어 처음이다.

이번 추위는 상공 5㎞ 기온이 영하 25도인 한반도 북서쪽 찬 공기의 남하에 따른 것이다. 한파는 주말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중부 내륙과 일부 남부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에는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겠으며 낮에도 영하권에 머무는 곳이 많겠다”며 “건강과 농·축산물 관리, 수도관 동파 등 추위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8일까지 충남 내륙, 전라 내륙, 서해 5도 등에는 1∼5㎝의 눈이 쌓이고 충북과 산지를 제외한 제주도에는 1㎝ 안팎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