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홍영표, 손학규ㆍ이정미 찾았지만…입장차만 확인

  • 기사입력 2018-12-07 16: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7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단식농성 중인 정의당 이정미 대표(왼쪽 두번째)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선거제 개혁 요구를 거부한 것에 반발해 단식에 들어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찾았으나 갈등의 골만 확인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개의를 앞두고, 국회 본관에서 단식농성 중인 손 대표와 이 대표를 차례로 방문했다. 홍 원내대표는 손 대표에게 “대표님이 이렇게 단식까지 하셔서 걱정이 많이 된다”고 우려했다.

손 대표는 “자유한국당과 둘이서 (예산안을) 합의하면 모든 게 쉽게 될 거다 그렇게 생각한 거 아니냐”고 몰아붙였다.

이에 홍 원내대표는 “그게 아니라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에서 (선거제 개혁과 관련해) 여야가 합의했고, 지도부까지도 다 동의했다”며 “그런데 마지막 단계에서 합의가 안 된거다. 논의를 좀 더 해보겠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는 굳은 얼굴로 “선거법 개정에 대해 ‘언제까지, 어떤 방향으로 하겠다’ 합의하고 예산안을 통과시켜야 하지 않느냐”며 “나는 정말 어제 그 소식을 듣고 아주 어안이 벙벙했다”고 대응했다.

홍 원내대표는 “민주당으로서는 정개특위 논의에 적극 참여하려 하고, 야3당이 합의한 안에 대해 100% 동의한다”며 “그런데 한국당이 주장한 ‘도농 복합형’ 선거제도는 수용하기 어려워 동의하지 않았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미 정개특위에서 어느 정도 입장이 정리됐으니까 민주당을 믿으시고 일단 한국당을 제외한 나머지 야3당과 우리라도 먼저 논의를 하자”며 “그러니 단식을 풀어달라”고 요청했다.

홍 원내대표는 손 대표에 이어 이 대표도 찾아 상황을 설명했다. 하지만 이 대표 역시 “저는 문재인 정부 하에서 단식농성을 하게 되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며 “선거제 개혁은 민주당의 정치개혁 과제 중 핵심공약이지 않나. 지금 이 문제를 매듭짓지 않으면 끝났다는 생각으로 앉아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가 홍 원내대표님께 섭섭한 말씀 하나 드린다. 페이스북에 ‘선거제 개혁이 의원 밥그릇 지키는 일이다’ 이런 말을 어떻게 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며 “원내대표가 이런 글을 올려서 사람 속을 뒤집어놓을 수 있느냐”고 성토했다.

123@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