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윤창호父 “아들은 재, 가해자는 멀쩡히 나타나 참담”

  • 기사입력 2018-12-07 16: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7일 부산 해운대구 부산지방법원 동부지원 앞에서 윤창호 친구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가해자를 엄벌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만취 상태로 차량을 운전하다가 윤창호 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박모(26)씨 첫 재판이 이날 시작됐다.[사진=연합뉴스]

-가해자 첫 재판서 짧게 “범행 인정”
-윤창호 친구들 ”엄중한 판결 기대”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윤창호 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로 7일 열린 첫 재판에 나온 박모(26) 씨가 검찰 측 공소사실을 인정했다.

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4단독 김동욱 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검사는 모두진술을 통해 박씨가 지난 9월 25일 새벽 혈중알코올농도 0.181% 상태로 BMW 차량을 몰다가 해운대구 미포오거리 교차로 횡단보도에 서 있던 윤씨와 친구 배모 씨를 치어 윤씨를 숨지게 한 혐의(위험 운전 치사 등)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인 박씨는 검찰의 기소 내용을 인정하느냐는 판사 질문에 “인정한다”고 짧게 말했다.

검사는 또 재판 과정에서 피해자 유족과 친구들이 법정에서 진술할 기회를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김 판사는 유족은 피해자 재판 진술권이 있지만, 친구는 이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필요할 경우 양형 증인으로 신청해달라고 말했다.

김 판사는 내년 1월 11일 오전 10시 재판을 열어 증인 신문, 피고인 신문, 피해자 유족 진술 등을 마무리하고 재판절차를 종료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씨 변호인은 공판준비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이날 공판기일 변경을 요구했으나 김 판사는 신속한 재판이 필요하다며 이를 허락하지 않았다.

이날 오전 11시 이 사건만 다룬 법정에는 피해자 유족과 윤창호 친구, 언론사 기자 등 40여 명이 방청했다.

윤창호 아버지 기현(53) 씨는 “창호는 한 줌 재가 됐는데 오늘 처음 본 가해자는 멀쩡하게 걸어 다니는 걸 보니 참담함을 느낀다”며 “변호사를 선임해 형량을 조금이라도 줄이려는 모습에서 통렬한 자기반성이 있는지 모르겠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인도에 서 있던 22살 청년이 음주 운전 차에 치여 46일 동안 의식불명으로 있다가 간다는 말도 한마디 못하고 황망하게 떠났다”며 “하루 1.2명이 음주 운전으로 사망하는 만큼 음주 사망사고는 집행유예 없이 전원 금고 이상 실형을 선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재판을 본 윤창호 친구들은 “법정에서 가해자 모습을 처음 보고 분노를 느꼈다”며 “이번 사건은 윤창호법이 적용되지 않지만, 사법부가 엄중한 판결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