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덕수궁 돌담길’ 막힘없이 걷는다…오늘부터 전구간 개방

  • 기사입력 2018-12-07 11: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덕수궁 돌담길 걸어볼까요”- 7일 오전 10시 대한성공회 뒷마당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정재숙 문화재청장,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덕수궁 돌담길 연결 기념행사’를 하고 있다. 이날 참석자들은 덕수궁 돌담길 개방을 알리는 테이프 커팅식을 한 뒤 완전히 연결된 돌담길을 걸으며 늦가을의 운치를 즐겼다. 정희조 기자/checho@heraldcorp.com
 
英 대사관 점유 70m 시민에 개방
60년만에 전구간 1.1㎞ 모두 연결

도심 속 걷기 좋은 명소로 꼽히는 서울 덕수궁 돌담길 1.1㎞가 7일부터 모두 연결된다. 서울시는 그간 영국대사관의 점유로 막혀 있었던 돌담길의 마지막 70m 구간을 이날부터 시민에게 전면 개방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덕수궁 대한문~덕수궁길~미국대사관저~영국대사관 후문~영국대사관 정문~세종대로 등의 돌담길 경로가 모두 이어진다. 이전처럼 돌담길 끝자락 영국대사관 앞에서 다시 되돌아나올 필요가 없다.

서울시는 “2014년 영국대사관의 문을 두드린 뒤 4년 여에 걸쳐 대사관, 문화재청과 함께 협의하고 협력해 이뤄낸 결실”이라고 말했다.

덕수궁 돌담길 1.1㎞ 중 170m는 영국대사관의 점유로 1959년부터 일반인의 통행이 제한돼 왔다. 서울시는 협의 끝에 시 소유 부지에 있는 영국대사관 후문~대사관 직원 숙소 앞 100m를 지난해 8월 먼저 반환받아 개방했다.

이날 연결되는 70m는 영국이 1883년 매입한 부지로 영국대사관 후문부터 정문까지 이어지는 구간이다.

영국 측은 보안을 이유로 개방을 꺼렸으나 시와 문화재청은 담장 안쪽으로 길을 새로 내고 돌담에 출입구를 설치하는 방안으로 영국을 설득했다고 시는 전했다. 덕수궁과 영국대사관은 하나의 담장을 사이에 두고 맞닿아 있다. 다만, 담장 안쪽 길은 덕수궁 보호를 위해 궁 관람시간과 같이 개방ㆍ폐쇄한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돌담길 주변 대한성공회 뒷마당에서 정재숙 문화재청장,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등과 함께 연결 기념행사를 한다. 테이프커팅 이후엔 돌담길도 함께 산책한다.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오늘 개방으로 시민들이 덕수궁 궁궐 주위를 마음껏 둘러볼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돌담길과 함께 덕수궁도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문화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연주 기자/yeonjoo7@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