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베트남의 박항서 “에릭손과 비교말라, 결승행 팬 위한 보상”

  • 기사입력 2018-12-07 08: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박항서 감독이 10년 만의 스즈키컵 결승 진출을 베트남 국민의 공으로 돌렸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6일(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딩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의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챔피언십(스즈키컵) 4강 2차전 홈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미 1차전에서 2-1로 승리를 거두며 유리한 고지에 올랐던 베트남은 필리핀이 무기력한 모습으로 경기를 펼치는 가운데 2차전도 2-1로 승리를 맛보며 결승에 진출했다. 베트남은 이미 결승에 선착한 말레이시아와 정상 등극을 위해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박항서 감독은 경기 후 ‘폭스 스포츠 아시아’와 인터뷰서 에릭손 감독에 대한 질문에 “내가 이겼다고 에릭센 감독과 비교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는 세계적인 코치다”고 전했다.

이어 “내가 에릭손 감독을 상대로 두 번이나 이겼지만, 코치로서의 수준은 아직 그와 비교할 수도 없다”고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그는 “10년 만에 결승에 진출했다. 베트남 팬들과 경기한 모든 선수들에게 감사한다”고 공을 돌렸다.

박항서 감독은 필리핀전을 마친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도 “베트남이 10년 만에 스즈키컵 결승에 올라갔다. 이것은 우리 팀과 선수를 응원해준 팬을 위한 보상이다. 함께 싸워준 팬들에게 매우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10년 만의 스즈키컵 우승에 도전하는 베트남의 마지막 상대는 말레이시아다. 조별예선에서 한 차례 상대해 2대0 승리를 맛본 박항서 감독이지만 경계의 끈을 절대 놓지 않았다.

“조별예선에서 0-2로 지긴 했지만 말레이시아는 여러 명의 선수가 우리를 위협하는 장면을 여러 차례 보여줬다”고 경계한 박항서 감독은 “더욱더 철저하게 준비하고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분명한 우승 의지를 선보였다.

스즈키컵 결승전은 오는 11일 1차전, 15일 2차전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진행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