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자동차
  • 현대차 노조 “광주형 일자리 철폐 총파업 투쟁 돌입”

  • 기사입력 2018-12-04 18: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하부영 지부장 명의 긴급성명서 발표
- “한국자동차산업과 현대차를 살리기 위해 총파업 투쟁 돌입”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현대자동차 노조가 광주형 일자리 체결 시 총파업을 강행하겠다고 선언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이하 현대차 노조)는 4일 하부영 지부장 명의의 긴급성명서를 내고 “현대ㆍ기아차 노조와 자동차산업 노동자들이 극구 반대하는 ‘광주형 일자리’ 협약 체결이 임박했다. 5일 잠정합의, 6일 광주시에서 조인식을 할 것이라고 한다”며 “제2의 한전부지 사태에 우리는 거듭 반대 입장을 명확히한다”고 밝혔다.

이어 “만약 자동차산업의 위기와 파탄을 재촉하는 광주형 일자리가 합의된다면 우리는 약속대로 총파업을 강행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현대차 노조는 “지역형 일자리는 망국적 지역감정의 부활로 지역별 저임금 기업유치 경쟁으로 기존 노동시장의 질서가 무너지고 임금은 하향평준화돼 경제파탄을 불러 올 수 있음을 엄중히 경고해왔다”며 “한국 자동차산업의 시설이 남아도는 판에 광주형 일자리는 과잉 중복투자로 모두가 함께 망하는 길로 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 정부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현대차 노조는 “문재인 정권은 현대차 재벌의 약점을 잡아 기어이 굴복시켜 도장을 찍게 만들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의 반노동 친재벌 정책은 박근혜 정권보다 더 나쁜 일자리를 만들기에 자동차 산업을 살리고 재앙적인 경제파탄을 저지하기 위한 역사적인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회사를 향한 비판도 나왔다. 노조는 “현대차는 최악의 경영위기에 광주형 일자리에 관심을 둘 때가 아니다”라며 “세계 자동차산업이 급변하는 전환기이고 전기차, 자율주행차, 4차 산업혁명의 급속한 변화는 향후 5~10년 사이 어느 업체가 살아남을지 전망이 불투명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차는 이미 한전부지 고가매입으로 주가가 반토막이 나고 성장의 날개가 추락하는 경험을 했다”며 “미래 친환경차에 연구개발투자를 집중할 시기 부동산 투기를 했고 현대차의 경쟁력은 추락해 미국, 중국시장 등에서 판매는 곤두박질치며 품질비용이 급상승하고 영업이익은 하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트럼프 대통령발(發) 수입차 관세 25% 폭탄, 세타2 엔진 결함, 에어백 결함 등 절체절명의 위기에 실패가 뻔한 광주에 경차 10만대 투자는 어리석은 짓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 노조는 끝으로 “대표, 대의원선거를 진행하고 있기에 장기투쟁은 어렵지만 우리는 해내야 한다”며 “광주형 일자리 강행을 규탄하고 항의하는 총파업은 이후 2019년 단체협약까지 조합원의 고용안정을 최우선, 최고의 정책으로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으름장을 놨다.

badhone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