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겨울철 최고간식 ‘어묵의 배신’…1꼬치에 소금 1일 기준치 33% 함유

  • 기사입력 2018-12-03 16: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길거리 음식의 대표주자이자 겨울철 최고의 간식인 어묵의 나트륨 함량이 높아 섭취시 주의가 요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건강을 위해 어묵탕의 경우 국물 섭취를 가급적 자제하고 양념장 등을 피하라고 조언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길거리 음식의 최고 먹거리이자 겨울철 최고 간식인 어묵을 1꼬치만 먹어도 1일 나트륨 섭취 기준치의 33%가량을 섭취하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어묵 13개 브랜드의 21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과 품질·표시 적합성 등에 대해 시험·평가한 결과를 3일 밝혔다.

시험 결과 21개 제품의 영양성분은 길거리에서 시판 중인 1회 섭취량(조리용 100g·사각어묵 2~3장 분량)당 1일 나트륨 섭취 기준치의 33.7%로 나타났으며, 열량과 지방 함량은 1일 기준치 대비 각각 7.5%, 6.9%로 낮은 편이었지만 단백질 함량은 18.9%로 높았다.

특히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부산어묵 ‘프리미엄 어묵’)으로 섭취할 경우 1일 기준치의 61.3%까지 섭취할 수 있어 어묵 제품의 저염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 제품이 방사성 물질, 미생물 등 안전성 기준에는 적합했지만 영양성분을 표시하지 않거나 틀리게 표시한 업체가 많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격은 조리용 어묵이 100g당 338원~1429원 수준으로 비교적 저렴했으며 간식용 어묵은 한 개당 976원~2000원 수준이었다.

소비자원은 “어묵탕과 같은 국물요리에는 어묵에서 빠져나온 나트륨이 포함될 수 있으니 국물섭취는 가급적 자제하고 조리하거나 섭취시 양념장 등은 가급적 적게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