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2018 LA 오토쇼]현대ㆍ기아차, LA오토쇼에 ‘핵심 신차’들이 나섰다

  • 기사입력 2018-11-29 12: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는 28일(현지시각) 미국 LA 컨벤션 센터(Los Angeles Convention Center)에서 열린 ‘2018 LA 오토쇼’에서 8인승 플래그십 SUV ‘팰리세이드(Palisade)’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메디슨 피셔(왼쪽부터),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총괄부회장, 연구개발총괄 양웅철 부회장, 현대자동차그룹 디자인 담당 루크 동커볼케 (Luc Donkerwolke)부사장, 미국법인(HMA) 최고운영책임자(COO) 브라이언 스미스(Brian Smith)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아자동차는 28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로스앤젤레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LA 오토쇼’에서 기아차의 대표적 수출 효자 차종인 ‘쏘울’의 신형 모델을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LA 오토쇼에서 공개된 ‘신형 쏘울’과 함께 왼쪽부터 톰 커언스(Thomas Kearns) 기아차 미국디자인센터 수석 디자이너, 양웅철 현대기아자동차 연구개발 총괄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총괄부회장, 마이클 콜(Michael Cole) 기아차 미국판매법인 총괄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내년 북미시장 글로벌업체 전초전격인 ‘LA오토쇼’
- 현대차 ‘팰리세이드’ㆍ기아차 ‘신형 쏘울’ 세계 최초 공개
- 현대기아 SUV 라인업 강화…글로벌 공략 본격 시동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현대기아자동차의 핵심 신차들이 LA 오토쇼에 출격했다.

현대기아자동차가 28일(현지시각) 미국 LA 컨벤션 센터(Los Angeles Convention Center)에서 열린 ‘2018 LA 오토쇼’에 현대차 8인승 대형 플래그십 SUV ‘팰리세이드’와 기아차의 대표적 수출 효자 차종인 ‘쏘울’의 신형 모델을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LA오토쇼는 내년 북미시장을 노리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전초전이 치뤄지는 곳으로 북미시장에서의 내년 성적을 가늠할 수 있는 척도가 된다.

이에 현대차는 8인승 SUV 팰리세이드를 앞세우고 북미시장에서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이번에 공개된 팰리세이드는 섀시부터 내ㆍ외장 디자인, 각종 주행 편의사양까지도 사용자의 ‘거주성’과 ‘직관적인 사용 경험’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개발한 신개념 SUV 차량이다.

현대차는 ‘LA 오토쇼’에서 방탄소년단이 팰리세이드를 타고 편안하게 이동하는 영상을 깜짝 공개하며, 언베일링 행사를 진행해 참석자들에게 팰리세이드의 우수한 승차감과 함께 넓은 공간성, 강인하고 웅장한 외장, 고급스러우면서도 간결한 실내 디자인 등을 보여줬다.

또한 사용자 경험을 고려해 직관적이고 간편한 조작이 가능한 각종 첨단 편의 사양과 커넥티비티 기술을 대거 녹였다.

운전자가 어떤 도로도 달릴 수 있도록 지형 맞춤형 드라이빙 모드인 ‘험로 주행 모드’를 적용해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했다.

팰리세이드는 다음 달 국내에 먼저 출시되며 북미 시장에는 내년 여름에 선보인다.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전무는 “팰리세이드는 현대차의 새 디자인 방향성인 ‘감성을 더한 스포티함’(Sensuous Sportiness)을 반영해 고안한 첫번째 SUV”라며 “가족이 함께 타는 SUV로서 평온함과 아늑함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이날 팰리세이드 첫 공개와 함께 국내에서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기아차도 대표적인 수출 효자 차종인 ‘쏘울’의 신형 모델을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신형 쏘울 EV도 첫 선을 보였으며, 국내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니로 EV도 북미 시장에 최초로 공개됐다.

이번에 선보인 신형 쏘울은 기존 모델의 이미지를 과감히 탈피해 한층 강인하고 하이테크한 디자인으로 다시 태어났다.

실내는 기존 쏘울의 정체성을 이어가는 원형 모티브의 디자인과 소리의 확산에서 영감을 얻은 패턴을 중심으로 차원이 다른 감성 공간을 구성했다.

신형 쏘울에는 다양한 최첨단 멀티미디어 기능들이 탑재됐다.

센터페시아(Center fascia)의 볼륨감이 돋보이는 10.25인치 대형 와이드 디스플레이는 동급 최대 크기로 지도, 음악재생 등 여러 편의 사양을 3분할된 화면으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기아차 최초로 블루투스 기기 두 개를 동시에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블루투스 멀티커넥션(Bluetooth Multi-Connection)’ 기능이 적용됐다.

신형 쏘울 및 쏘울 EV는 내년 1분기 국내외에 출시될 예정이다.

사드 쉬햅(Saad Chehab) 기아차 미국판매법인 마케팅 총괄 부사장은 “신형 쏘울을 비롯해 오늘 선보이는 차종들은 북미 시장에서의 기아차 성장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atto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