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오락
  • 백종원이 홍탁집 아들에게 꾸짖는 이유 “돌아갈까 봐 그래”

  • 기사입력 2018-11-29 08: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28일 방송은 서울 홍은동 ‘포방터시장’ 네 번째 편으로 꾸며져 각 식당들의 솔루션이 그려진 가운데, 홍탁집 아들의 고군분투가 소개됐다.

앞서 백종원에게 쓴 소리를 들으며 각성한 아들은 약속한 과제들을 하나씩 수행하며 새출발의 의지를 다졌다. 하지만, 백종원에게 아들의 모습은 여전히 부족했다. 냉장고 정리를 매일 했다는 아들은 여전히 냉장고 속 재료들의 위치를 헷갈려했고, 닭 손질은 어느 정도 안정됐지만 몇 개를 토막냈는지 알지 못했다.

더 나아가야 했지만, 눈앞의 과제만 수행한 아들에게 백종원은 “내가 왜 이러는지 아냐. 원래 대로 돌아갈까봐 그런다“며 “어머니도, 나도, 얼마 안 되는 사람들이 믿음을 줄 때 잘해야 된다”고 질책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10%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이 됐다.

이어 백종원은 “이번에는 실수했다고 생각하겠다”며 새로운 미션으로 ‘혼자 장사하기’를 제안했다. 아들은 MC 조보아의 도움으로 닭볶음탕 3개를 팔았지만, 혹평을 들어야 했다. 닭볶음탕이 손님 테이블로 가는데 30분 넘게 걸리고, 그 와중에 손까지 데었다.

처음으로 현실을 접한 아들은 “어머니를 생각하면 핑계댈게 없다”며 ”내 앞길이 이게 맞는 건지 혼란스럽다“고 고백했다.

백종원은 그런 아들에게 “끝이 안 보일 거다. 식당 처음 하면 이렇다”며 “이제 대답이 쉽게 안 나올 것이다. 하지만 끝까지 해내야 한다”는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백종원이 가게에서 나간 후, 아들은 눈물을 흘렸다.

이밖에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돈가스 집에 자신의 이름을 건 ‘맛집 보증 각서’를 써줬고, 주꾸미집에서는 재료 자체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재료를 점검했다. 그런가 하면 막창집을 위해서는 새로운 ‘곱창찌개 소스’를 개발해주며 시식단의 호평을 받아 순조로운 솔루션을 예고했다.

이날 방송은 평균 시청률 1부 8.7% 2부 8.9%(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로 지난 3월 ‘충무로 필스트리트 편’에서 기록했던 자체 최고 시청률(8.8%)을 경신했다.

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