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유영민 장관 “통신망 대책 TF, 27일부터 가동…재해 공동대응”

  • 기사입력 2018-11-26 14: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6일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KT화재 관련 통신3사 CEO 후속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유영민 장관, 황창규 KT 회장, 이형희 SK브로드밴드 사장 [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 KT 화재 관련 통신3사 CEO 후속대책 논의
- 연말까지 통신재난 방지ㆍ수습 대책 수립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7일부터 곧바로 관련 정부부처, 통신사 등이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 TF를 통해 연말까지 근본적인 통신재난 방지 및 수습 대책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KT에 대해서는 보다 적극적인 복구와 피해보상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유 장관은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KT혜화지사에서 통신3사 최고경영자(CEO)가 참여하는 KT화재 후속 대책회의를 긴급 소집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대책회의에는 유선통신망을 운용하는 황창규 KT 회장을 비롯해 이형희 SK브로드밴드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참석했다.

유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 24일 오전 11시경 KT아현지사 통신구 화재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많은 불편과 피해를 드려 송구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사고를 통해 통신사뿐만 아니라 정부의 유사시 대응사항 준비에 많은 문제점이 있음이 드러나고 있다”며 “통신은 국가안보, 국민의 안전한 삶에 매우 중요한 공공재라는 관점에서 판단하고, 모든 것을 근본적으로 다시 준비해야 한다는 큰 숙제를 던져줬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후속 조치는 비단 KT뿐만 아니고 통신 3사가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 중차대한 사안”이라며 ▷KT의 복구와 피해보상 ▷통신구 안전점검 및 실태파악 ▷재난, 재해시 통신3사 공동 대응 방안 등을 논의 안건으로 제시했다.

유 장관은 “우선 KT는 복구와 피해 보상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아현국사가 D등급인데도 서울 지역의 거의 4분의 1, 5분의 1이 막대한 피해를 봤다”며 “그런 사고를 감지, 예측, 적극 대응키 위해 스프링클러나 소방장비들이 준비돼야 하고 백업시스템도 마련됐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런 각도에서 통신3사가 가진 전국 통신구에 대한 안전점검, 시나리오별로 실태 파악을 전면적으로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특정 회사가 모든 문제를 수습하기에는 한계가 있을 수 있다”며 “통신3사가 재해나 유사시에 같이 공동으로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를 오늘 긴급히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장관은 또, “바로 내일(27일)부터 관련 부처, 통신사가 참여하는 TF가 가동될 것”이라며 “통신3사, 관계부처 협력을 통해 올해 말까지 안전한 통신망 대책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