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대기업
  • 최태원의 파격…최 회장 친족들에게 SK㈜ 지분 증여

  • 기사입력 2018-11-23 16: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최태원 회장이 최종현 선대회장 타계로 그룹 회장에 취임한 지 20주년을 맞아 최종현 학술원에 SK㈜ 지분 20만주를 출연한 데 이어 그룹 성장의 근간이 되어 준 형제 등 친족들에게도 SK㈜ 지분 329만주(4.68%)를 증여했다고 SK그룹이 23일 밝혔다.

최 회장은 동생인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166만주)를 비롯해 사촌형인 고(故) 최윤원 SK케미칼 회장 가족(49만6808주), 사촌형인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과 그 가족(83만주) 등 친족들에게 SK㈜ 주식 329만주를 증여했다.

최 회장은 지난 20년 동안 형제 경영진들 모두가 하나가 돼 IMF와 글로벌 금융위기 등의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오늘날까지 함께하며 한결 같이 성원하고 지지해준 친족들에게 보답하는 차원에서 지분 증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증여를 이행했다고 설명했다. 증여는 최근 가족모임에서 최 회장이 직접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도 최태원 회장의 이 같은 증여 취지에 공감해, SK㈜ 주식 13만3332주(0.19%)를 친족들에게 증여하는데 동참했다.

최신원 회장은 “최태원 회장이 먼저 친족들에게 지분을 증여하겠다는 뜻을 제안했다”면서 “SK그룹을 더욱 튼튼하고 안정적인 그룹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SK그룹 측은 “최태원 회장 중심의 현 그룹 지배구조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su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