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건강정보
  • “진통없이 제왕절개로 태아난 아기 비만 가능성 높다”

  • 기사입력 2018-11-22 10: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계획된 제왕절개(선택적)로 태어난 아기가 응급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기들보다 비만 가능성이 훨씬 더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2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오클랜드대학 리긴스연구소 연구진은 싱가포르 연구진과 함께 싱가포르에서 태어난 아기 727명과 산모들에 대해 조사한 결과 선택적 제왕절개와 응급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기들 사이에는 분명한 차이가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선택적 제왕절개는 대개 진통이 시작되기 전 사전 선택에 의해 수술이 이뤄지는 반면 응급 제왕절개는 출산 도중 의학적 이유로 실시되는 것을 말한다.

연구진은 선택적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기들의 비만 가능성이 큰 이유에 대해 아직 확실하지는 않으나 대개 진통 시 나타나는 엄마의 박테리아에 노출되지 않았기 때문이거나 진통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덜 받았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연구진을 이끈 아동 비만 전문가 피터 글럭먼 오클랜드대 교수는 “분만 직전 몇 시간이 대단히 중요하다”며 “그 순간에 일어난 일이 아기에게 장기적인 영향을 미치면서 바뀌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아기를 둘러싸고 있던 막이 터지면서 엄마 몸속에 있던 박테리아에 노출되고 진통으로 인한 스트레스 때문에 호르몬이 급격히 상승하면 자라면서 건강한 체중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음을 뒷받침하는 다른 증거들도 있다고 설명했다.

제왕절개 분만 비율은 지난 20년 동안 전 세계적으로 두 배나 증가했고 갈수록 선택적 제왕절개가 늘고 있다.

글럭먼 교수는 선택적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기들의 비만은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며 “측정하기 쉽지 않은 다른 일들도 일어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의학협회저널(JAMA) 네트워크 오픈에도 소개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TEZENIS Show - Drive In'
    'TEZENIS Show - Drive In'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