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기타
  • ‘신인왕’ kt 강백호 “돌아가신 할머니 덕분”

  • 기사입력 2018-11-19 17: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서울에서 열린 2018 KBO리그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kt 강백호가 수상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2018 KBO리그 최우수 신인 선수로 뽑힌 강백호(19·kt wiz)는 시상식 자리에서 스프링캠프 출발일에 돌아가신 할머니를 떠올렸다.

그는 ”시상식에서 정말 떨었다. 그런데 할머니께 감사 인사를 해야 한다는 걸 잊지 않아서 정말 다행이다“라고 했다.

강백호는 19일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 서울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받았다.

평소 부모에 대한 감사 인사를 자주 했던 강백호는 이날 처음으로 할머니 얘기를 꺼냈다.

그는 ”할머니께서 저를 많이 예뻐하셨다. 그런데 내가 프로 첫 스프링캠프를 떠나는 날 돌아가셨다“며 ”가족들이 할머니께서 돌아가셨다는 걸 내게 알리지 않았다. 스프링캠프를 마친 후에야 아버지와 함께 납골당으로 가서 할머니께 인사드렸다“고 전했다.

이어 ”아버지께서 우는 모습을 처음 봤다. 정말 마음이 아팠다“며 ”올해 144경기를 치르는 동안 매일 할머니께 기도를 했다. 할머니께서 저를 좋은 곳으로 인도하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할머니를 가슴에 품고 프로 무대에 나선 강백호는 타율 0.290, 29홈런, 84타점을 올렸다.

강백호는 ”kt 구단에서 정말 많이 배려해주셨다. 김진욱 전 감독님과 코치님께서 내가 성장할 자리를 마련해주셨다“며 ”그 덕에 이렇게 큰 상을 받았다. 정말 만족한다“고 했다.

김재현의 고졸 신인 최다 홈런 기록(21개)을 넘어선 강백호는 박재홍의 신인 최다 홈런 기록(30개)은 넘어서지 못했다. 때문에 부족함을 알기에 더 성장하려 한다.

그는 ”당연히 29홈런에 그친 건 아쉽다. 하지만 이렇게 아쉬움이 있으면 다음에 더 절실하게 목표를 세울 수 있다“며 ”지난해에는 추상적인 목표를 세우고 훈련했지만, 한 시즌을 경험했으니 이제는 더 구체적인 목표를 세우고 훈련할 수 있다“고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