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kt 강백호, 신인왕 영예…역대 첫 만장일치는 불발

  • 기사입력 2018-11-19 14: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괴물’ 강백호(19·kt wiz)가 2018년 한국프로야구에서 가장 빼어난 활약을 펼친 신인선수로 선정됐다.

강백호는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서울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시상식에서 최우수 신인선수상을 받았다.

올 시즌 KBO리그를 취재한 한국야구기자회 소속 언론사와 각 지역 언론사 취재기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투표에서 강백호가 555점 만점에 가장 많은 514점을 받았다.
투표는 정규시즌 종료 후 10월 15∼16일 이틀간 진행됐고, 총 111명이 참여했다.

신인선수상은 KBO 규정에 따라 2018년에 입단했거나 처음 등록한 선수를 비롯해올 시즌을 제외한 최근 5년 이내(2013년 이후 입단 및 등록 기준)의 선수 가운데 누적 기록이 투수는 30이닝, 타자는 60타석을 넘지 않는 모든 선수를 후보로 놓고 1위부터 3위(1위 5점, 2위 3점, 3위 1점)까지 투표인단 자율로 순위를 정해 투표했다.

해외 프로야구 기구에 소속됐던 선수는 후보에서 제외됐다.

강백호는 트로피와 상금 300만원을 받았다.

kt는 강백호 덕에 KBO리그에 합류한 지 4시즌 만에 처음으로 신인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서울고 시절 투수 겸 포수로 뛴 강백호는 2018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kt의 지명을 받았다.

kt에서는 좌익수를 맡으며 타자에 전념한 그는 올해 정규시즌 144경기 중 138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0(527타수 153안타)에 29홈런 84타점 108득점, 장타율 0.524, 출루율 0.356의 성적을 냈다.

강백호는 데뷔 첫 타석에서 2018 KBO리그 1호 홈런을 터트리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그는 역대 최초 고졸 신인 데뷔 첫 타석 홈런과 함께 리그 새 역사를 써 내려가기 시작했다.

9월 15일 수원 삼성 라이온즈전에서는 시즌 22호 아치를 그려 1994년 LG 트윈스김재현이 작성한 고졸 신인 최다홈런 기록을 경신했다.

10월 9일 수원 한화 이글스전에서는 1991년 쌍방울 레이더스 김기태의 27홈런을넘어서고 좌타자 신인 최다홈런 기록도 새로 썼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