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 일반
  • 여행만족도 최고, 스위스ㆍ스페인ㆍ크로아티아

  • 기사입력 2018-11-19 11: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테호른이 보이는 스위스 체르마트 [스위스 관광청 제공]
세종대-컨슈머인사이트 1만여명 조사
동유럽,남유럽 강세, 서유럽,북유럽 약세
아시아는 싱가포르, 일본이 높은 순위
풍족도 하와이, 쾌적도 싱가포르 1위
아시아 여행 4.8일간, 96만원 지출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우리국민의 해외여행 만족도가 가장 높은 나라는 스위스, 스페인, 크로아티아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에선 만족도에서 싱가포르가 가장 컸고, 인기도는 일본이 높았다.

세종대 관광산업연구소와 컨슈머인사이트는 지난 9월, 최근 1년(2017년 9월~2018년 8월)간 해외여행을 다녀온 국민 1만4878명을 대상으로 나라별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조사대상자 중 다녀온 사람이 60명 이상인 나라 33개국을 대상으로 ‘얼마나 만족했는지’와 ‘추천할 의향이 얼마나 있는지’를 합산해 종합 만족도를 구한 결과, 전체 평균은 721점이었고, 유럽 정중앙에 있는 스위스는 840점으로 작년 3위에서 두 계단 상승하며 1위에 올랐다.

남유럽의 스페인이 824점으로 작년과 동일하게 2위 자리를 유지했고, 3위는 동유럽의 크로아티아 823점, 4위 뉴질랜드 819점, 5위 오스트리아 818점 순이었다.

작년에 1위였던 하와이는 올해 6위로 크게 하락했다. 호주가 7위, 캐나다가 8위.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싱가포르만이 789점(9위) 10위권 안에 들었고, 일본(740점)은 18위였다.

프랑스, 독일, 영국, 이탈리아, 베네룩스3국, 스칸디나비아3국 등 서유럽, 북유럽은 톱10에서 전멸했다. 여행업계의 동유럽 여행코스로 묶이는 오스트리아가 5위, 동유럽 체코가 10위에 올랐다.

동아시아인들의 유럽여행 행선지에서 크로아티아 자그레브가 프랑스 파리를 넘어섰다는 통계는 더 이상 충격적이지 않다.

자원 풍족도는 2016년부터 3년 연속 하와이가 1위였으며, 그 뒤를 스위스, 스페인, 뉴질랜드, 호주가 따랐다.

환경 쾌적도는 싱가포르가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고, 일본이 2위, 그 뒤를 오스트리아, 괌, 스위스가 이었다.

관광자원 풍족도와 쾌적도 모두에서 Top10에 든 국가는 스위스, 호주, 오스트리아, 캐나다, 싱가포르, 크로아티아였다.

자원 풍족도에서 동유럽의 헝가리가 9위에, 쾌적도에서 남유럽의 포르투갈이 6위에 오른 것은 한국인의 해외여행 범위가 그만큼 넓어진 것을 뜻한다.
설문에 응한 해외여행객의 83.3%가 아시아 지역내 여행을 했다. 전체 응답자의 39.0%, 아시아를 다녀온 응답자의 46.8%가 일본을 방문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일본내 만족도는 삿포로, 교토, 오키나와가 톱3를 형성했다. 일본 다음으로 한국인의 주요행선지로는 중국, 베트남, 태국, 필리핀 등이 상위권을 형성했다.

동남아에서 만족도가 높은 관광지는 필리핀 보홀, 태국 코사무이, 베트남 나트랑 등이었다.

응답자 전체의 해외여행 평균 기간은 6.2일, 비용은 147만원(1일 평균 24만원)이었다.

아시아권은 평균 4.8일간, 약 96만원을 지출해 하루 평균 1인당 20만원을 썼다. 북미가 7.7일간 총 비용 213만원을 지출했다. 가장 일정이 긴 곳은 유럽(11.5일)이었고, 비용이 가장 많이 든 곳은 중남미(총비용 385만원, 하루당 35만원)였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