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박지원 “전원책, 김병준 리더십 무너뜨린 공로 인정”

  • 기사입력 2018-11-19 09: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전원책 변호사를 향해 “김병준 위원장의 리더십을 하루아침에 무너뜨리고 나온 공로가 있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18일 JTBC 시사 예능프로그램 ‘썰전’에 출연해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에서 해촉된 전 변호사의 행보를 언급했다. 그는 “전 변호사와 저는 이념의 차이가 크지만 좋은 관계를 유지해 왔다”라며 “진짜 괜찮으신 분”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조강특위 위원 한다고 했을 때 가지 말라고 했다. 해촉된 뒤 기자회견 할 때 하지 말라고 했다”라며 “(해촉된 뒤) 폭로한다고 했는데, 무슨 기자회견이냐. 해봤자 뻔한 것 아니냐”라며 전 변호사의 행보를 안타까워했다.

이어 “전 변호사의 기자 회견은 몹시 나쁜 기자 회견이었다. 자신을 망가뜨리는 기자회견이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전 변호사는 정치인은 아니다. 정치를 계속하지 않는다면, 조금 지나면 또 사람들은 잊어버린다”라며 “그래서 방송은 잘할 거다. 보수 논객으로서 그 정도 설득력을 가진 사람이 드물다”라고 호평했다.

이어 “문제는 전 변호사가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의 리더십을 하루아침에 망가뜨리고 나왔다는 점”이라며 “전 변호사의 공로”라고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은 (전 변호사 해촉 사건으로) 리더십이 무너졌다. 전당대회 준비 위원장 정도로 추락했다. 지금 할 게 없다”고 꼬집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