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오초희 ‘이수역 폭행사건’ 자필 사과문 “머리 짧다는 이유로…”

  • 기사입력 2018-11-16 07: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OSEN]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배우 오초희가 ‘이수역 폭행사건’과 관련해 자신이 SNS에 올린 글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자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15일 오초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사과문에서 그는 “제가 개인 SNS에 올린 글이 하루종일 언론에 시끄러운 이슈가 된 점 사과드린다”고 적었다.

이어 “저는 이수역 사건 관련 기사들을 보고 기사들의 내용에 머리가 짧다는 이유로 폭행당했다는 부분이 있어 이를 언급하며 단지 그런 이유만으로 폭행을 당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취지로 글을 올렸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오초희는 “사실관계가 명확히 파악되지 않은 상황에서 경솔하게 글을 올려 이로 인해 상처 받으신 분
들과 기분이 상하신 분들 및 주위에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오초희의 소속사 국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도 “(오초희의) 글로 인해 논란이 불거졌다는 사실을 이날 오전에 알았다”며 “오초희가 SNS에 올린 글은 초반 기사를 접하고 쓴 글”이라면서 “양방 입장이 실린 기사가 아니었고 한쪽 입장이 실린 기사를 보고 글을 쓰게 됐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성급했다고 생각하고 있다”라며 “한 쪽 편만 들어 성별 갈등을 조장하거나 남성을 비하하는 의도로 쓴 글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오초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수역 폭행 사건을 언급하며 “머리 짧다고 때렸다던데 나도 머리 기르기 전까지 나가지 말아야 하나. 날씨도 추운 것도 무서운데. 역시 이불 밖은 무서워. 싸우지 말아요”라고 적어 논란이 일었다.

산이 역시 같은 날 자신의 SNS에 “이수역 사건 새로운 영상”이라는 글과 함께 동영상을 게재했다. 모자이크 처리된 영상 속에서 남녀는 욕설을 주고 받으며 대립하고 있지만 앞뒤 상황은 파악하기 어렵다.

산이도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인 사건에 대해 잘 알려진 연예인이 SNS에 언급하는 것은 경솔한 행동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이수역 폭행사건’은 최근 서울 이수역 근처에서 발생한 일이다. 술을 마시던 성인 남성 3명이 같은 술집에 있던 여성 2명을 머리가 짧다는 이유를 들어 폭행한 것으로 알려진 사건을 말한다. 특히 여성 중 한 명은 남성의 폭행으로 인해 두개골이 보일 정도로 머리가 찢어졌다고 주장하며 인터넷에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사건 CCTV에 따르면 폭행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도 폭언을 일삼았다. 영상 속에서 남성은 “네가 먼저 쳐봐. 네가 먼저 쳐봐. XX 쳐봐. XX”라고 말했고, 여성은 “쳐봐.XX달고 이것도 못해? 너 XX지? 너 게이지?”라고 서로를 공격했다.

이후 마찰을 빚었던 커플이라고 밝힌 여성은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현장 상황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글에서“당시 남자친구와 술을 마시던 중 B씨 측으로부터 ‘홍자련, X빨러, 한남커플’ 등의 단어가 담긴 비야냥을 들었다”며 “항의 하는 과정에서 말싸움으로 번졌고, 그들은 “너같은 흉자 때문에 여성인권 후퇴한다. 백날 탈코하면 뭐하냐 저런 흉자때문에 제자리인데. 한남 X우 만나서 뭐하노”라며 심한 언사를 쏟아냈다”고 전했다.

결국 양 측의 입장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폭행과 폭언의 배경은 향후 경찰 조사를 통해서 밝혀지게 될 전망이다. 때문에 성급하게 한쪽의 주장만을 제기한 오초희에게 많은 네티즌의 비난이 이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