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내차
  • 제네시스 G90, 사전계약 첫 날 2800여 대 ‘기염’

  • 기사입력 2018-11-13 11: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제네시스 G90 티저 이미지]
- EQ900 페이스리프트 ‘제네시스 G90’, 사전계약 첫 날 2774대 ‘흥행 돌풍’
- 차명에서 현대차 에쿠스 꼬리표 떼고 디자인도 신차급으로 바꿔 기대감↑
- 사전계약 기간 계약ㆍ요청 고객, 내년 출고 시에도 개소세 인하 혜택 보장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제네시스의 플래그십 세단 G90이 사전계약 첫 날부터 인기 돌풍 조짐을 보였다.

13일 제네시스에 따르면 사전계약 개시 첫 날인 지난 12일 G90의 계약 대수는 2774대로 집계됐다.

G90의 전작인 EQ900과 기아차 K9을 합친 국산 초대형 차급의 월 평균 판매량(올해 1~10월 기준)이 1638대인 것을 감안하면 G90의 사전계약 첫 날 판매량은 놀라운 수준이다.

제네시스 측은 혁신적으로 진화한 G90만의 디자인과 최고급 플래그십에 걸맞는 차별화된 편의성, 안전성, 주행 성능 등이 고객의 기대감에 부응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새롭게 변경된 차명(G90)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도 긍정적이라는 평가다.

제네시스는 EQ900 페이스리프트 모델 출시를 계기로 차명을 북미와 중동 등 주요 럭셔리 시장과 동일한 G90로 일원화했다.

EQ라는 이름을 버린 것은 현대차 ‘에쿠스’의 꼬리표를 비로소 완전히 떼어낸다는 의미도 있다.

제네시스 브랜드 관계자는 “헤드램프 정도만 보일 정도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음에도 고객 여러분들께서 뜨거운 반응을 보여주셨다”며 “이는 제네시스 디자인에 대한 높은 기대감과 관심이 반영된 결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G90의 초기 돌풍이 연말, 연초에 대거 몰리는 법인 판매에서도 그 인기가 지속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네시스 G90은 이달 27일 공식 출시한다.

G90는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 ‘지능형 차량 관리 서비스’ 등 한층 강화된 IT 편의사양을 제네시스 최초로 적용해 최고급 플래그십만의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G90가 사전계약 첫 날 높은 실적을 기록한 것은 지난 9일부터 서울, 인천, 대구, 부산에서 운영중인 프라이빗 쇼룸도 한 몫 했다는 분석이다.

프라이빗 쇼룸은 정식 출시 이전 차를 먼저 경험할 수 있는 차별화된 공간으로 전문적 설명을 통해 G90를 상세히 체험할 수 있다.

프라이빗 쇼룸 관람을 희망하는 고객은 아너스 G(HONORS G) 컨시어지 센터로 전화 예약하거나 가까운 지점 및 대리점의 카마스터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G90에 보여주신 고객들의 관심과 기대에 감사드린다”며 “제네시스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G90의 출시를 계기로 제네시스 브랜드의 내수 및 글로벌 시장 판매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이 시작된 G90의 가격은 ▷3.8 가솔린 7706만원 ▷3.3 터보 가솔린 8099만원 ▷5.0 가솔린 1억1878만원부터이다. 사전계약 기간 내 G90 계약 및 요청 고객에게는 2019년 출고 시에도 개별소비세 인상 전 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을 보장하는 혜택이 제공된다.

badhone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