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내년 은퇴 앞둔 美 경찰관의 희생…“여러 목숨 구해”

  • 기사입력 2018-11-09 11: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8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총격 사건으로 숨진 경찰관 론 헬러스의 영구차가 경찰차들의 호위를 받으며 이동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9년 베테랑 경찰관…부인과 통화 도중 콜 받아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 7일 밤 미국 캘리포니아주 컨트리 뮤직바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12명이 목숨을 잃었다. 희생자 가운데는 내년 은퇴를 앞둔 29년 경력의 경찰관 론 헬러스도 포함됐다. 여러 목숨을 구한 그의 희생이 많은 사람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CNN방송 등에 따르면 8일 오전 헬러스의 시신을 실은 영구차가 경찰차들의 호위를 받고 이동했다. 한 여성은 경찰차가 지나갈 때 미국 국기를 흔들었다.

헬러스는 경찰관 가운데 가장 먼저 사건 현장에 도착했다. 헬러스는 부인과 통화하다가 콜을 받고 “나중에 통화하자”며 끊었다. 그는 총기를 난사하는 용의자를 막으려다 여러발을 맞고 숨졌다.

벤투라 카운티 경찰국의 제오프 딘 국장은 “그가 여러 목숨을 살렸다”고 갈라진 목소리로 말했다.

사건 발생 당시 현장에서는 대학생들을 위한 컨트리 음악의 밤 행사가 열리고 있었다. 첫번째 총성이 울렸을 때 사람들은 춤을 추고 있었다.

현장에 있었던 대학생 테일러 휘틀러는 “최소 50명이 한꺼번에 뒷문으로 도망쳤다”며 “수많은 사람들한테 떠밀렸다”고 말했다.

일부는 의자 뒤 등에 숨었으며, 일부는 창문을 깨고 달아나기도 했다.

용의자 이언 데이비드 롱은 해군 출신으로 아프가니스탄에 파병된 적이 있다. 그는 뮤직바 밖에 있던 경비원을 쏜 뒤 내부로 들어가 총격을 이어갔다. 범행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목격자들은 롱이 반다나(스카프)를 착용했고, 검은색 후드와 짙은색 청바지를 입었다고 전했다.

ssj@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