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트럼프와 충돌 CNN 기자 백악관 출입 금지…CNN “너무나 충격적”

  • 기사입력 2018-11-08 11: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7일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짐 아코스타 CNN 기자를 향해 언성을 높이고 있다. [AP연합뉴스]
트럼프 “끔찍한 사람”이라 비난도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 백악관이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충돌한 CNN방송 기자의 출입을 금지했다.

이날 중간선거 결과 관련 기자회견에서 짐 아코스타 CNN 기자는 트럼프 대통령과 설전을 벌였다.

아코스타 기자가 중미 이민자 행렬(캐러밴) 문제에 이어 추가 질문을 하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충분하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때 백악관 여성 인턴이 아코스타 기자의 마이크를 빼앗으려고 시도했다. 하지만 아코스타 기자는 마이크를 쥐고 놓지 않았다.
마이크를 놓지 않으려고 하는 짐 아코스타 CNN 기자. [EPA연합뉴스]

이후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기자가 백악관 인턴으로서 자신의 역할을 수행한 젊은 여성에게 손을 대는 것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아코스타 기자의 출입을 정지한다”고 밝혔다.

CNN은 이에대해 “너무나 충격적인 조치”라며 성명을 통해 아코스타 기자를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CNN은 “샌더스 대변인이 일어나지도 않은 일을 말하고 있다”며 “이같은 전례없는 결정은 민주주의와 국가를 위협한다”고 주장했다.

아코스타 기자도 트위터를 통해 샌더스 대변인의 말은 “거짓”이라고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아코스타 기자는 인턴이 마이크를 뺏으려 할 당시 “미안합니다(Pardon me, ma’am)”라고 말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아코스타 기자에게 “무례한, 끔찍한 사람”이라고 비난을 퍼붓기도 했다.

ssj@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