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
  • 남북, 유엔사 3자협의체 오늘 제3차 회의…JSA 비무장화 최종점검

  • 기사입력 2018-11-06 10: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를 위해 우리 측 초소에서 탄약을 외부로 반출하고 있다. [사진=유엔사]

-이번 회의서 남북에 북측 초소와 우리측 초소 2곳 신설 논의
-감시장비 설치 및 정보공유, 방문객 자유왕래 등 방안도 논의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남북 군사당국과 유엔사령부의 3자협의체 제3차 회의가 6일 오전 10시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열린다.

회의에는 우리측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 등 3명, 유엔사측 버크 해밀턴 군사정전위원회 비서장(미 육군 대령) 등 3명, 북측 엄창남 육군 대좌 등 3명이 각각 참여한다.

국방부는 “오늘 회의에서 지난달 26∼27일 실시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검증 결과를 상호 확인 및 평가하고, JSA 내 상대측 지역에서의 남북 간 합동 경비근무 방안, 감시장비 조정 및 정보공유 방안, 향후 JSA 방문객들의 자유왕래 방안 등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유왕래를 앞둔 최종 점검회의인 셈이다.

남북은 지난 9월 평양정상회담에서 채택한 남북 군사합의서에 명시된 JSA 비무장화 이행 과정에서 JSA 내 북측 초소 5곳과 우리측 초소 4곳을 폐쇄했다.

앞으로 JSA 자유왕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북측 초소 2곳과 우리측 초소 2곳을 남과 북에 각각 신설하고 감시장비도 새로 설치해야 한다.

신규 초소 설치 및 감시장비 조정이 끝나고 이에 대한 남북과 유엔사의 평가가 순조롭게 마무리되면 이달 중 JSA 자유왕래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달 중에 JSA 자유왕래가 가능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늦어도 연내에는 자유왕래가 실현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JSA 비무장화 및 자유왕래 조치는 남북 정상이 합의한 비무장지대(DMZ)의 실질적 비무장화를 위한 상징적 첫 걸음이다. JSA 비무장화 및 자유왕래가 실현되면 그 다음으로 남북을 동서로 가르고 있는 DMZ 248Km(155마일) 구간의 비무장화 조치로 확대될 예정이다.

soo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