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성수 母 “안 한 일까지 했다고”…동생 공범 의혹에 억울함 토로

  • 기사입력 2018-10-24 07: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29) 씨의 어머니가 김 씨 동생 공범 의혹에 대해 억울하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김성수의 어머니는 한 매체를 통해 “아이의 잘못에 대해 죄송하다”며 “저지른 일에 대해서는 죗값을 받을 텐데 안 한 일(동생과 공모)까지 했다고 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말했다.

김 씨 동생(27)은 김 씨가 지난 14일 오전 8시께 서울 강서구 내발산동의 한 PC방에서 근무하는 아르바이트를 하는 신모(21) 씨와 실랑이를 벌이고 신 씨가 살해될 때까지 형 옆에서 있다가 사라졌다.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강서경찰서는 동생에 대해 공범 혐의가 없다고 밝혔지만, 지난 17일 ‘JTBC’가 당시 사건 현장을 담은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하면서 동생에 대한 공범 논란이 불거졌다.

당시 CCTV 영상을 보면 김 씨가 신 씨를 향해 달려들어 폭행하고 있을 때 동생은 신 씨 뒤에서 양팔을 붙잡고 있다. 이 같은 영상이 공개되자 유족은 물론 시민들은 동생 공범 수사에 대한 목소리를 높였고, 경찰은 자체진상조사단을 마련해 모든 의혹에 대해 수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김성수와 동생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범행 전후 두 사람이 주고받은 메신저 기록 등을 분석하고 있다. 또 사건 당일 찍힌 CCTV의 화질을 높이기 위해 국과수와 서울지방경찰청 과학수사대 등 3개 기관에 증거분석을 의뢰했다.

경찰은 CCTV 영상 등 국과수에 의뢰한 분석 결과가 나오는 대로 동생 김 씨의 가담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