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집사부일체’ 이문세, 두번의 암투병 후 ‘반전 라이프’

  • 기사입력 2018-10-22 07: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SBS ‘집사부일체’]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가수 이문세가 ‘집사부일체’를 통해 특별한 삶을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열아홉 번째 사부 이문세와 함께 뜻깊은 시간을 보낸 이상윤, 이승기, 양세형, 육성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사부를 만나기 위해 봉평을 찾았다. 제작진은 “오늘의 사부님은 강원도와 서울을 오가며 ‘이중 생활’을 즐기시는 분”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전화 힌트에서는 노사연이 등장했다. 노사연은 이번 사부에 대해 자신과 30년 지기 친구이며 히트곡이 10곡이 넘는 레전드 가수라고 설명했다.

드디어 만난 사부는 레전드 국민가수 이문세였다. 멤버들은 산악자전거를 타고 등장한 ‘국민 스타’ 사부님의 모습에 깜짝 놀랐다. 멤버들은 기존에 알고 있던 부드러운 이미지와는 다른 이문세의 모습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20년 넘게 산악자전거를 탄다는 이문세의 지도 하에 다 같이 산악자전거에 도전했고 멤버들은 연신 환호성을 지르며 레이싱을 즐겼다.

이문세는 최근 봉평에서 자연인으로 생활하며 새 앨범을 작업 중이다. 그가 지향하는 건 ‘사람’과 ‘정’이 있는 아날로그의 삶이다.

“1박 2일간 아날로그 라이프를 보여주겠다”고 말한 이문세는 휴대폰 금지령을 내려 멤버들을 당황하게 했다. 이어 배고픈 멤버들을 위해 사부가 ‘뷔페’라며 데려간 곳은 다름 아닌 시골의 한 장터였다. 각양각색의 먹거리에 신난 멤버들은 진짜 뷔페에 온 양 다양한 음식들을 구입했다.

이날 사부 이문세는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를 뽐내다가도 순간순간 동네 아저씨 같은 친근한 매력을 보였다. 봉평장 시민들은 이문세를 연예인이 아닌 “동네 아저씨”라고 칭하며 친근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또한 상인들과 능숙하게 흥정하는 모습을 보였고 멤버들은 “그게 정말 가능하냐”, “이런 분인 줄 몰랐다”며 예상치 못한(?) 사부의 반전 매력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식사를 마친 뒤 이문세는 “도시에서의 생활보다 이곳에서의 생활이 더 좋다. 내 아지트에서 3개월째 음악 작업도 하고 있다. 내 집에서 늘어지게 자다가 문득 노래하고 싶으면 작곡 작업을 한다”고 ‘홈 레코딩’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공개된 이문세의 집은 넓은 정원 한 가운데에 마치 유럽풍 저택처럼 우뚝 서 있었다.

이에 이승기가 “이 정도면 아날로그가 아니라 럭셔리 같다”라고 농을 던지면 이문세는 “이게 내 집은 아니니까. 친구네 집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 집의 초대 손님은 ‘집사부일체’ 제자들이 처음이다. 이문세는 “그동안 누구도 부르지 않았다. 나혼자의 시간이 정말 필요하고 소중했다. 친구들을 부르면 도심에서의 삶과 다를 바 없어진다”라고 이유를 전했다.

봉평에서 이문세의 유일한 친구는 7살 된 시베리아 허스키 룰루다. 과거 두 번 갑상선암으로 투병했던 이문세는 “자연에서 몸을 치유해야겠다고 결심했을 때 이 룰루가 나를 지켜줬다. 매일 아침 내게 용기를 주고 내가 책을 읽거나 밥을 먹을 때도 항상 내 옆에 있어줬다”라고 밝혔다.

이문세는 “룰루의 최고의 라이벌은 내 아내다. 룰루는 느끼지 못하지만 아내는 질투를 느낀다”라고 너스레도 떨었다.

이 봉평 저택에서 탄생한 이문세의 신곡은 아날로그 감성과 디지털 기술을 한데 담은 것. 이날 방송에선 이 신곡의 코러스를 뽑고자 제자들이 가창대결을 벌이며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