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더CJ컵’ 성료…‘비비고’ 등 브랜드 전세계에 알렸다

  • 기사입력 2018-10-21 17: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현 회장 현장 머물며 직접 대회 챙겨
-스폰서기업과 제주 등도 동반 홍보효과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CJ그룹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정규 대회인 ‘더CJ컵앳나인브릿지(이하 더CJ컵)’ 2회 대회를 통해 CJ 브랜드를 전 세계에 적극 알리는 기회를 가졌다.

CJ그룹은 지난 18일부터 나흘간 제주 클럽나인브릿지에서 개최된 더CJ컵이 전세계 226개국 10억가구에 중계방송됐으며, 총 4만여명(주최 측 집계)이 대회장을 찾았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지난 18일부터 나흘간 제주 클럽나인브릿지에서 열린 ‘더CJ컵’ 대회장내 비비고, 투썸플레이스 부스 모습. [제공=CJ그룹]

CJ 측은 이번 대회가 전 세계에 CJ 브랜드를 알리고 K-라이프스타일을 확산시키는 ‘스포츠ㆍ문화 플랫폼’ 역할을 한 것으로 자평했다.

메인스폰서인 글로벌 한식 브랜드 ’비비고‘는 대회장 주요 코스 4곳과 갤러리플라자, 엑스포존 등에서 대표 메뉴들을 핑거푸드 형태로 제공했다. 특히 대회 시그니처 메뉴로 선보인 아이스크림콘 모양의 비빔밥 ‘비비콘’은 매일 준비한 수량이 오전에 완판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이번 대회기간 현장에 머물며 PGA 관계자들과 함께 대회를 직접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그룹 주요 경영진들과 비비고 부스에 방문해 비비고 글로벌 마케팅 활동에 대해 보고받고, 부스를 운영하는 현장 직원들을 격려했다.

또 갤러리들의 호응을 얻은 비비콘을 한식에 대한 접근성을 높인 좋은 아이디어라고 평가하면서, 햄버거나 샌드위치 같은 한식 스낵류를 개발해 외국인도 부담 없이 한식을 즐길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이 회장은 더CJ컵을 ‘글로벌 CJ’ 위상을 높이는 비즈니스의 장으로 활용하라고 그룹과 계열사 경영진에게 주문하기도 했다. 이에 최근 인수 절차를 마친 미국 DSC 로지스틱스를 포함, 현재 인수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미국 쉬완스와 독일 슈넬레케 등 해외 파트너들을 초청해 세계적 스포츠 이벤트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CJ그룹의 역량을 소개했다.

2회 대회인 만큼 스폰서 기업들의 만족도도 더욱 높아진 것으로 CJ 측은 평가했다. 더CJ컵의 후원사는 작년 18개에서 23개로 늘었다. 글로벌 브랜드는 홍보의 장으로, 골프업체들은 해외 진출을 위한 발판으로 대회를 적극 활용했다. 토종 골프 브랜드 JDX는 작년 대회 참여로 올해 10% 이상의 매출 성장을 기록해 올해도 스폰서 기업으로 참여했다.

대회 운영을 총괄한 CJ주식회사 마케팅실 경욱호 부사장은 “CJ그룹은 이번 대회를 단순 스포츠 이벤트를 넘어 2030년까지 3개 이상의 사업에서 세계 1등을 달성하겠다는 ‘월드베스트 CJ’를 위한 발판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행사 개최지인 제주도도 홍보 효과를 톡톡히 본 것으로 평가된다. 작년 제이슨 데이, 아담 스콧에 이어 2018 PGA투어 올해의 선수 브룩스 켑카(미국)와 2016 마스터스 챔피언 대니 윌렛(잉글랜드)이 모델로 나서 전 세계 골프팬들에게 제주를 적극 홍보했다. 이번 홍보 영상은 대회 기간 동안 10억 가구에 방영됐다.

ha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